캐딜락 ATS 시승기 - 스타일리시한 짜릿함


캐딜락 ATS - 짜릿하고 스타일리시하다

참 잘 생겼는데, 놀기도 잘 논다. 드라이빙 퍼포먼스에 대해 독일차만 고집할 필요가 없다. 여기 캐딜락은 이미 10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족보있는 브랜드이며, 잘 놀줄도 안다. 그것도 화끈하게. 비록, V 는 아니지만, ATS 여도 충분히 재밌다. 강렬한 캐딜락만의 외관 디자인은 럭셔리함을 느끼게 해주며, 작은 덩치의 ATS 는 적당히 장난기 있게 놀줄도 안다. 나름 짜릿하다.

부드러움 속 강렬함

CTS 에 들어가 있는 2.0리터 가솔린 터보엔진이 ATS 에도 사용된다. 다들 알 것이다. 같은 출력이라면 가벼운 차가 더 재미나다는 사실을 말이다. ATS 는 스포츠카가 아니다. 하지만, 재미있다. 운전하는 사람이 뭔가 젠틀한 이미지일 것 같은 느낌을 주는데, 2.0리터 4기통 가솔린 터보 엔진이 276마력, 40.7kg.m 의 토크를 보이고, 8단 자동변속기와 함께 부드러우면서도 강력하게 달려나간다. 후륜구동이 갖고 있는 짜릿함과 함께 말이다.

정제된 핸들링

군더더기가 없었다. 후륜구동이면서도, LSD(Limited Slip rear Differential)가 구동력을 안정적으로 제어하여 깔끔한 핸들링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그 핸들링은 힘든 느낌이 전혀 없었으며, 단단한 섀시와 함께 독일차와는 다른 재미를 느끼게 해준다. ATS 는 동급 세그먼트에서 아주 가벼운 편에 속한다. 그 가벼움이 핸들링의 날렵함으로. 그리고 그 날렵함은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오롯이 느끼게 해준다. 2.0 리터 엔진인데 말이다. 심지어 MRC(Magnetic Ride Control) 서스펜션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코너에서 상당히 뛰어난 핸들링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ZF 스티어링휠을 사용하면서 반응이 즉각적이고 정교하다. 참 매력적인 핸들링이었다.




배려감 있는 캐딜락

캐딜락 ATS 의 HID 레드램프에 적용된 어댑티브 포워딩 라이팅은 내가 가고자 하는 방향으로 스티어링휠을 꺾으면 그쪽으로 조향각도가 바뀐다. 야간 운전시에도 가시성이 참 좋다. 이렇게 캐딜락은 곳곳에 편의사양들을 숨겨놓았다. HUD(헤드업 디스플레이)와 함께 안전경고 햅틱시트. 그리고, 차선이탈 경고 시스템, 레인센서, 무선충전 시스템, BOSE 사운드 시스템 등의 안전 및 편의사양과 원격 시동을 걸 수 있는 어댑티브 리모트 스타트 기능이 외부 온도를 감지하여 추운날 알아서 시트 히팅과 히터를 틀어준다. 요즘 같은 때에 정말로 편리하다.

아쉬운 점은?

세련된 디자인에 아쉽지 않은 출력과 토크. 그리고, 8단 변속기와 함께하는 부드러움과 꽤 좋은 연비(복합연비 11.0km/L)를 보여주었지만 역시나 아쉬움으로 남는걸 실내 공간이다. 좁은 편이다. ATS-V 시승기에서도 이야기했지만, 두툼한 섀시와 도어 두께 덕분에 실내공간. 특히, 2열의 공간은 매우 좁은 편이다. 하지만, 가끔 이게 좋을때가 있다. 사람 많이 태우기 싫을 때에는 좁은 공간을 핑계댈 수 있다.

그리고 확실히 CTS 와 비교되는 계기판. 아날로그 방식의 계기판이 마음에 들다가도, CTS 의 그 멋진 디지털 계기판을 보고 있노라면, 괜시레 치사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CTS 와의 차별은 어쩔수가 없다. 기어노브부터 확실히 차이가 하지만, 캐딜락 특유의 고급스러움을 놓치지는 않았다. 실내의 세미 아닐린 가죽과 스웨이드 등이 고급스러움을 더하며, 특히 시트가 너무나도 편안했다. 일상 주행은 물론, 조금 스포티한 주행을 할 때에도 자세를 잘 잡아주며, 허리가 불편하지 않았다.

캐딜락 CUE 는 네비게이션과 함께 다양한 인포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다. 그리고, BOSE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이 액티브 노이즈 캔슬레이션 기술로 실내는 더욱 정숙하게. 음악은 더욱 멋지게 들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게 바로 캐딜락의 매력이 아닐까 싶다. 약간 무심한 듯 하면서도 곳곳에 편의기능을 찾는 재미가 있다.

자꾸만 드라이빙을 가고 싶었고, 사람들에게 뽐내고 싶었다. 캐딜락은 그런 매력이 있다. 아침햇살이 눈부시게 떨어지는 아침부터 해가 저물어 도시의 불빛이 가득한 도심사이에서 존재감을 뽐내는 캐딜락. ATS, CTS 혹은 에스컬레이드 등 어떤 모델을 타도 캐딜락이란 사실은 변하지 않으며, 캐딜락이 주는 존재감. 자신감이 타는 사람에게도 그 매력에 젖어들게 만든다. 




총평 : ★★★★☆

2.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으로 276마력, 40.7kg.m 의 토크와 8단 자동변속기. 그리고 서스펜션과 섀시. ZF 스티어링휠이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마음껏 느낄 수 있게 해주며, 브렘보 4p 브레이크는 안정감을. 실내의 편안한 가죽시트는 내가 대접받는 느낌을 주며, 다양한 편의사양과 안전사양들이 주행안정감을 느낄 수 있다. 하지만, 아쉬운 점은 언제나 있는 법이다. 좁은 실내공간. 특히 2열의 공간은 아쉬움이 살짝 느껴졌으며, 무선충전은 조금 큰 사이즈의 휴대폰은 사용할 수 없음에 아쉬움을 느끼게 된다. 

캐딜락이 주는 매력은 독일차와는 사뭇 다르다. 남다른 특별함을 느끼고 싶다면 캐딜락은 좋은 선택이 될 것이다.


<추가사진>


<관련글 더보기>

2018/10/26 - [자동차 시승기] -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롱바디 시승기 - 비현실적인 존재감

2018/10/19 - [자동차 시승기] - 캐딜락 CTS 시승기 - Bold Luxury

2018/10/13 - [자동차 시승기] - 캐딜락 ATS-V 시승기, 강렬함 속 편안함

2018/10/19 - [자동차 뉴스] - 캐딜락 XT4, V 모델이 나올 예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