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인치 거대한 휠, 일본의 독특한 튜닝문화



26인치 휠튜닝!


각 나라만의 독특한 튜닝문화들이 있지만, 일본의 튜닝문화는 그 규모와 장르가 정말 다양하다. 이번에는 크라이슬러 300 모델에 무려 26인치의 휠을 넣었다. 솔직히 들어갈까?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매우 거대한 사이즈다. 26인치 포지아토 림에 275/25 사이즈의 타이어를 끼운 것도 모자라, 크라이슬러 차량을 멋지게 바꿔놓기도 했다. 참고로 휠은 'OG 26 Fiore' 라는 이름을 갖고 있다. 26인치의 사이즈에 이탈리아어로 꽃이라는 Fiore 의 뜻과 휠을 보면 고개가 끄덕여진다.




이 크라이슬러 300은 프론트 그릴을 벤틀리와 비슷한 느낌의 메쉬타입을 사용했으며, 차량 하부에는 LED 를 사용해 화려함을 더하고 있다. 이정도는 사실 한국에서는 타이어 사이즈조차 구하기 힘들다. 하지만, 일본은 역시나 자동차튜닝에 대해 다양한 문화를 갖고 있다.



한가지 확실해 보이는 것은, 미국 자동차, 독일 자동차, 이탈리아 자동차 등을 따지지 않고, 일본에서는 일본만의 색깔을 입혀버린다는 점이다. 그리고 취향이다 보니, 이 휠이 마음에 들수도, 안들수도 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