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EV Station 강동 - 이제는 초고속 충전 시대다!

250x250
728x90

이제는 초고속 충전 시대!

현대자동차가 국내 최초의 최대 규모 도심 밀집형 초고속 충전 인프라인 현대 EV Station’을 오픈했다. 강동에 위치한 현대 EV 스테이션은 연면적 1,220평 규모로 대지 507평에 총 4층의 규모로 지하주차장을 포함해 최대 20대의 차량을 주차할 수 있는 한편, ZEV(Zero Emission Vehicle) 시대를 맞이해 충전소라는 공간 자체를 단순히 전기차 충전 외에 카페와 시승 등 다양한 컨텐츠를 갖추고 충전소의 패러다임에 대한 변화를 보여주고 있다.

 

EV Charging Station

강동에 위치한 EV 스테이션은 8기의 Hi Charger 충전기와 함께, 미래지향적인 디자인들이 눈에 띄는데, 세련된 디자인의 외관과 함께 카페 테라로사와 SK 네트웍스의 브랜드 숍 등이 위치해 있으며, 지하주차장까지 여유롭다. 특히나 충전시설은 타사의 전기차량들도 모두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큰 강점이다.(DC 콤보만 사용가능) 하지만, 테슬라의 경우에는 젠더를 이용하더라도 차량이나 충전기기에 이상이 발생될 우려가 있기에, 테슬라는 충전이 불가능하다고 한다.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은 초고속 충전기인 Hi-Charger 8기를 운영하고 있으며, 350kW 급 초고속 충전이 가능하며, 아이오닉 5, G80 EV 등의 E-GMP 플랫폼을 사용하는 전기차의 경우,  800V 충전 지원이 가능하다. 800V 충전시 80% 충전까지 단 18분 정도가 걸리며, 400V 충전을 지원하는 코나의 경우, 80% 충전까지 54분이 소요된다.

 

특히, 현대자동차가 곧 선보일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 기반의 초고속 전기차 아이오닉 5를 상반기에 선보이는 만큼, EV 스테이션의 350kW 급 초고속 충전기인 하이 차저는 본격적인 ZEV E-GMP 기반의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른 꼭 필요한 인프라라고 할 수 있다.

 

충전을 하는 것은 크게 어렵지 않다. 예약충전 혹은 현장충전 중 선택을 할 수 있는데, EV 오너 특혜 서비스인 현대 하이차저 어플을 이용해 예약충전을 할 경우에는 충전요금의 23% 를 할인받을 수 있으며, 충전요금의 할인 외에도 충전시 차량 청소용품 등을 렌탈해주기 때문에(현대자동차 전용), 충전을 하는 동안 차량의 청결관리에도 도움이 된다.

 

결제방식을 선택하고 충전구 위치를 선택하면 차량 충전구 위치에 따라 위에서 충전케이블이 내려오게 되는데, 충전케이블의 경우에는, 보통 무게가 무겁기 때문에, 이렇게 위에서 내려오는 방식은 충전을 더욱 편하고 깔끔하게 만들어준다. 무엇보다 케이블이 길고 땅에 끌리는 기존 방식과 달리 차량이 더러워지거나 긁힐 염려 등이 없어 만족스럽다. 충전기가 만족스러운 위치까지 내려오지 않았다면, 버튼을 이용해 세부 조정을 하면 되니, 크게 어려울 것이 없다.

 

충전량에 따라, Hi-Charger 의 상단부의 조명이 한칸한칸 채워져 가게 되는 모습이 시각적으로 멀리서도 충전상태를 확인해 볼 수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들며, 충전을 기다리는 동안 가까이 다가가 충전상태를 확인해보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 상당히 편하다.

 

충전을 하는 동안 뭘 할까?

EV 스테이션에서 충전을 하는 시간동안 무엇을 할지는 오너들의 선택이긴 하지만, 보통 세차용품 렌탈을 통해 차량을 관리하거나, 남는 시간 동안 EV 스테이션과 함께하는 카페 테라로사에서 유휴시간을 쾌적한 환경에서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카페 테라로사는 2층에 위치해 있으며, 3층에는 SK 매직 브랜드 숍 길동채움이 위치해 있어 관심이 있는 것들을 볼 수 있으며, 사전예약을 했다면, 시승차 운영도 하고 있으니, 수소전기차인 넥쏘나 코나EV 등의 전기차를 시승해 볼 수 있기도 하다. 유휴시간동안 무엇을 해야 좋을지는 오너들의 선택이니,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알아보는 것도 중요하다.

 

이제 전기차 시대에서 전기차 충전소 역시 많은 변화를 꾀하고 있다. 단순히 충전만 하는 것이 아니라, 충전을 하면서 다양한 경험 혹은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장소로 패러다임이 바뀌는 만큼, 현대 EV Station 강동점이 국내 최초의 최대 규모 도심지 밀집형 초고속 충전 인프라를 시작된다는 점은 다가오는 E-GMP 플랫폼과 더불어 큰 기대가 된다.

 

*해당 컨텐츠는 현대자동차로부터 소정의 원고료를 제공받아 작성 되었습니다.


<추가이미지>

728x90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