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30 N 패스트백, 완전 공개!



i30N 패스트백! 완전 공개!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버전인 N 모델에 세번째 차량이 추가되었다. 바로, i30 N 패스트백(Fastback)이다. C 세그먼트 5도어 모델로, i30n, 벨로스터N 의 해채백과는 다른 스타일의 i30N 패스트백은 이번에 로마에서 파리까지 티에리 누빌과 가브링엘 타퀴니가 직접 운전해 8분 18초 49라는 세계기록을 새웠다. 참고로, 여기서 말하는 로마는 이탈리아의 로마가 아니라, 프랑스의 지방 이름이다.


대표이미지


i30N 패스트백의 전면부는 i30N 과 같은 모습이다. 역동적인 라디에이터 그릴과 레드컬러로 포인트를 준 프론트립. 리어를 보면 차이가 많이 나지만, 듀얼 머플러를 사용해 고성능의 이미지를 준 것은 같다.



그리고, 리어뷰를 보면, 듀얼 머플러가 있는 디퓨저 부분에도 레드컬러로 포인트를 주어 고성능 모델임을 강조하고 있다. i30N 패스트백 모델은 i30 N 과 똑같은 2.0리터 GDI 터보엔진을 사용하고 있으며, 275마력, 36.0kg.m 의 토크를 보인다. 제로백은 6.1초이며 수동모델만 있다. 그리고, 에코, 노멀, 스포츠, N, 커스텀 등 5가지 드라이브 모드가 있다.



실내 역시 i30N 과 다르지 않다. 8인치 터치스크린에 애플 카플레이 및 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하며, 엔진, 래브매칭, 배기사운드, 서스펜션 등을 세팅할 수 있다. 그런데, i30 N 패스트백까지의 N 모델과 이 다음의 N 모델은 다를 것이라는 이야기가 있다.




현대차 고성능사업부 부사장인 토마스 쉬미에라(Thomas Schemera)는 벨로스터 N 과 i30N, i30N 패스트백의 출시는 N 라인업의 첫번째 단계이며, 다음 단계는 독립적 맞춤형 모델이 되고, 모터스포츠의 감성을 더 많이 이끌어낼 것이라고 전해, 다은 세대의 N 모델에 대한 관심이 벌써부터 높아지고 있다.



한편, 패스트백 모델인 i30 N 패스트백 모델의 트렁크 용량은 450리터로, 2열 시트를 접으면 1,351리터로 꽤 넓은 공간을 사용할수도 있어, 실용성까지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 외에 다양한 안전사양까지 더해 N 모델이 추구하는 누구나 쉽게, 재미있게 운전할 수 있는 차량이라는 슬로건까지 잘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추가사진>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