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포르쉐 911(992)이 카브리올레로 만들어지면?




신형 포르쉐 911(992) 카브리올레?


신형 포르쉐 911이 공개된지 얼마 안됐는데, 카브리올레가 나온다면 어떤 느낌일까? X-Tomi Design 에서 랜더링한 이미지를 보면 그 느낌을 확인할 수 있다. 신형 포르쉐 911의 프론트와 리어의 디자인을 그대로 살린상태에서 카브리올레와 스피드스터로 이미지를 만들어본 것인데, 한가지 확실한 것은 어떻게든 멋있다는 것이다.



신형 911의 시그니처인 테일램프가 돋보이며, 기존의 카브리올레와 비슷한 구조의 소프트탑 구조를 갖추고 있어서 위화감은 없고, 세련돼 보인다. 한편, 카브리올레 모델 외에도 다른 랜더링을 보이고 있는데, 스피드스터의 구조의 예상 랜더링도 꽤 멋있어보인다.



카브리올레와는 비교되는 스피드스터의 모습은 개인적으로는 카브리올레보다는 더 섹시하게 느껴진다. 전통적인 911의 헤리티지를 잘 살렸으며, 카브리올레와는 다른 멋이 느껴진다.




참고로 새롭게 공개된 포르쉐 911(992)는 3.0리터 트윈터보 엔진으로 450마력, 56.1kg.m 의 토크를 보이며, 8단 PDK와 함께 제로백 3.6초이며, 내년 3월부터 유럽에 판매가 될 예정이라고 한다. 국내 출시일은 아직 확실하지 않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