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본 K8 은 어떤 느낌일까? – 익숙한 낯설음의 준대형 세단

250x250
728x90
반응형

판매 시작된 K8, 실제로 보면 어떤 모습일까?

기아자동차가 준대형 세단 K8 판매를 시작했다. 지난달 23 사전계약 첫날에만 18,015대가 사전계약되었고, 12일동안 2 4천여대가 계약되어 매우 높은 인기를 증명하고 있는 기아 K8 기아의 새로운 지향점을 보여주는 번째 모델로, 혁신적이면서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편안하고 안정적인 주행성능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으로 대형을 넘보는 준대형 세단이다.

 

Opposite United, 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

기아자동차 압구성 사옥에 위치한 고객 체험형 전시공간 기아 360’ 전시되어 있는 K8 보면, 2.5 가솔린 모델과 3.5 가솔린 시그니처 트림이 전시되어 있으며, 새로워진 기아 K8 디자인이 상당히 인상적이다. 특히, 프론트 범퍼와의 경계가 사라진 라디에이터 그릴은 상당한 날렵함을 보여주고 있으며, 헤드램프는 얇아져 더욱 공격적인 느낌이다.

 

그리고, 스타 클라우드 라이팅 DRL 디테일하면서도 파격적인 모습인데, 어딘가 예전의 K7 떠오르기도 하지만, 완전히 달라진 느낌이다. 특히, 스타 클라우드 라이팅(Star Cloud Lighting) 차문 잠금 해제 시에 10개의 램프를 무작위로 작동시키는데, 그게 매력적이다.

 

 

측면부로 돌아와서 보면, 우아하면서도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후면부는 좌우 리어램프와 가운데 연결되는 리어램프 클러스터가 입체감을 더하는 그래픽으로 더욱 고급스러운 모습을 만들어준다. 그리고, 관심이 많이 가는 곳은 바로 실내 디자인이다.

 

편안하고, 럭셔리한 공간

K8 플래그십 차량이 아님에도 상당한 럭셔리함을 뽐내, 차급을 뛰어넘는 모습을 보여준다. 고급스러운 가죽시트와 함께 눈에 가장 먼저 들어오는 것은 12.3인치 계기판과 12.3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이어진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다. 운전자 중심의 공간에 직관성이 뛰어난데, 여기에 인포테인먼트와 공저 전화 조작버튼이 인상적이다.

 

물리적인 버튼이 아니어서 처음에는 어색해보일 있겠지만, 익숙해지면, 터치반응이 매우 빠른 만큼 금방 익숙해져 사용하기에도 편할 같아보인다.

 

여기에 눈에 띄는 부분 하나가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과 앰비언트 라이트가 감성적인 부분을 충족시켜주고, 옷걸이형 헤드레스트의 1 시트에 에르고 모션 시트가 적용되어 운전이 더욱 편하도록 도와준다. 정말 급을 넘어도 한참 넘어선 모습이다.

 

2 공간은 휠베이스가 늘어난 만큼, 상당히 넓직하다. 헤드룸 공간도 부족하지 않으며, 2 송풍구와 열선 통풍시트가 2열시트에도 적용되어 있어 상당한 편의성을 제공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시승을 통해 살펴볼 일이지만, 지금껏 봐왔던 익숙함 보다는, 새로우면서도 럭셔리해진 모습이 준대형 세단이라는 급을 넘어서 대형 럭셔리 세단을 바라보는 모습이며, K8 주행성능이 실제로 어떤 느낌일지 매우 기대가 된다.

 

압구정 기아 360에는  2.5가솔린 모델과 3.5 가솔린 모델이 전시되어 있었으며, 2.5 가솔린은 3,279만원~3,868만원이며, 3.5 가솔린 모델은 3,618만원~4,177만원, 3.5 LPI 3,220만원~3,659만원이다.

 

사진제공 

토디자이어(https://blog.naver.com/racer_r1)

카매거진(www.carmgz.kr/ )


<추가사진>

728x90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