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에서 이런 기능도 돼? K7 프리미어에서 선보일 '카투홈' 기술

 


K7 Premier, 카투홈 탑재로 초연결 구현

기아자동차가 6월중 사전계약을 시작하는 K7 Premier 에 새롭게 진화한 인포테인먼트 기술을 선보인다. 바로, '카투홈(Car to Home)'과 '자연의 소리' 기능이다. 이제 시동을 걸어놓고서 '어? 가스 잠궜나?' 혹은 '에어컨 껐나?' 등의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 자동차 안에서 스마트폰은 물론, IoT 기기 제어가 모두 가능해진 시대가 온 것이다.

 

조명, 플러그, 에어컨, 보일러, 가스차단기 등 홈 IoT(사물인터넷)기기를 제어하는 기술인 '카투홈' 은 SK 텔레콤, KT, 현대건설 하이오티(Hi-oT), 현대오토에버 등과 제휴하여 자사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인 UVO(유보)를 통해서 서비스할 예정이라고 한다. 사용방법도 상당히 간단한 편이다. AVNT 모니터의 카투홈 메뉴에서 홈 IoT 서비스에 연동된 가전기기들을 등록한 뒤에 제어하면 되며, 운전중에 음성명령으로도 카투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서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그리고, 이와 반대로, 홈투카 기능도 가능하다. 시동을 켜거나 에어컨을 키거나 끄는 등, 실내 공조기의 온도제어가 가능하며, KT 기가지니 및 SK 텔레콤의 누구(NUGU)를 통해서도 차량제어를 할 수 있다.

 

자연의 소리

K7 Premier 에는 운전자가 심리적으로 안정된 상태에서 운전할 수 있도록 돕는 '자연의 소라' 기능이 들어간다. AVNT 모니터를 통해 작동시킬 수 있으며, '생기 넘치는 숲', '잔잔한 파도', '비 오는 하루', ' 노천 카페', ' 따뜻한 벽난로', ' 눈 덮힌 길가' 등 총 6가지 테마로 구성되어 있으며, 원하는 환경에 맞춘 테마를 선택할 수 있다.

 

자연의 소리는 음향 전문가들의 자문을 거쳐, 지연에서 직접 채취한 음원을 바탕으로 구성하였고, 소리의 자극이 인간의 잠재의식에 영향을 미친다는 '서브리미널(Subliminal)' 효과와 함께 안정적인 뇌파 발생을 유도하여 운전자가 심리적으로 안정된 상태로 운전할 수있도록 돕는다고 한다. 마치 예전에 집중력을 높여준다는 학습보조기기를 보는 듯한데, 이런 음향들을 통해 운전자들이 힐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번에 '자연의 소리' 와 '카투홈' 서비스를 공개하면서, K7 Premier 의 실내가 살짝 공개가 되었는데, 12.3인치의 대형 내비게이션 화면과 함께 K7 Premier 가 커넥티드 기술에 얼마나 많은 신경을 쓰고 있는지, 앞으로의 자동차는 어떤 역할을 하는지에 대해 알 수 있는 기회라고 볼 수 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