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Very new TIVOLI' 출시 - 무엇이 달라졌나?


쌍용 '베리 뉴 티볼리' 출시

쌍용자동차가 상품성을 개선한 '베리 뉴 티볼리(Very New TIVOLI)' 를 공식 출시했다. 4년만에 이루어진 페이스리프트를 통해, 베리 뉴 티볼리는 향상된 안전사양과 디지털 인터페이스 등으로 경쟁력을 갖추었다고 하며, 프론트의 안개등을 감싼 일체형 범퍼와 스포티한 후드가 강렬한 인상을 주도록 디자인 했다. 그리고, 새롭게 적용된 풀 LED 헤드램프는 고급스러움을 더했는데, 인테리어적 변화 외에도 파워트레인의 변화가 생겼다.

달라진 파워트레인

신규 개발한 1.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최초로 적용되어 163마력, 26.5kg.m 의 토크를 내며, 카본축적방지 밸브 시스템이 적용되었고, 1.6리터 디젤엔진은 136마력, 33.0kg.m 의 토크로 파워트레인의 변화를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모두 똑같은 6단 아이신(AISIN) 자동변속기를 사용하고 있다.

 

이 외에 사고 방지를 위한 능동형 안전기술인 딥컨트롤이 적용되었으며, 새롭게 앞차 출발 알람기능, 부주의 운전경보, 안전거리 경보, 사각지대 감지기능 등 13가지 기술을 활용하여 안전성을 향상시켰다.

 

베리 뉴 티볼리(Very New TIVOLI) 의 가격은 가솔린 모델 V1 이 1,678만원(M/T), V1(A/T) 1,838만원, V3 2,050만원, V5 2,193만원, V7 2,355만원이며, 디젤모델은 V1 2,055만원, V3 2,240만원, V5 2,378만원, V7 2,535만원이다. 물론, 실제로 타봐야 티볼리의 가치를 알겠지만, 잘 팔리는 차와 좋은 차의 차이는 분명 존재한다. 티볼리가 '베리 뉴 티볼리' 로 바뀌면서 더 좋아졌길 기대해본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