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세계 최초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 개발

기어변속을 예측하는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 개발!

현대기아자동차가 전방 도로 형상과 교통 상황을 차량이 스스로 파악하고 그에 따라 최적의 기어 단수로 미리 변속을 해주는 전방 예측형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 을 개발했다고 한다. 기존에 있던 '스마트 드라이브 모드' 와 같이 운전자 성향에 따라 변속 모드를 자동으로 변경하는 기술은 이미 대부분 적용되고 있지만, 이렇게 도로와 교통 상황에 맞춰 자동 변속해주는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 은 이번이 세계 최초다.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이 무엇이 대단한가?

3D 내비게이션을 통해 도로 높낮이와 곡률, 도로의 종류와 돌발상황 등의 정보, 전방 레이더로 차량간 거리와 속도, 전방 카메라로 차선과 시각 정보 등이 TCU(변속 제어장치) 로 전송되면, TCU 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통해 실시간 주행 상황에 맞는 최적의 변속 시나리오를 예측하고 그에 따라 기어를 적절히 변경을 하게 되는데, 실제로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을 적용한 차량을 굴곡이 심한 도로에서 테스트해본 결과 기존 차량에 비해서 코너링에서의 변속 빈도가 약 43% 줄어들었고, 이에 따라 브레이크 조작도 약 11% 정도 줄어들어 운전 피로도가 개선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한다. 또한, 고속도로 진입시 가속을 위해 합류 위치에서 주행 모드가 자동으로 Sport 모드로 전환되어 교통흐름에 합류하기 쉽도록 만들었고, 고속도로에 들어서면, 원래의 주행모드로 자동 복귀되어 효율까지 높였다고 한다.  

 

이 외에도 과속 방지턱, 내리막 경사로, 도로 제한속도 변경 위치 등을 차량이 판단해 가속 페달에서 발을 떼면 자동으로 엔진 브레이크가 작동해 앞 차와의 거리를 전방 레이더로 감지해 변속기가 자동으로 조정된다고 한다. 이처럼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 은 운전자가 미처 알지 못하는 도로 상황까지 파악하여 차량을 최적의 상태로 준비해주어 연비 향상과 안정적인 운전감을 동시에 제공해줄 수 있다.

 

현대기아차는 향후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 이 LTE 나 5G 통신을 기반으로 신호등과도 통신할 수 있도록 하고 운전자의 성향을 파악하여 변속 제어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제 자동차가 ICT 및 인공지능 기술과 접목하여 스마트 모빌리티에 최적화된 첨단기술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어,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 스마트 모빌리티로 진화할 것을 기대해 볼 수 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