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 국내 최대 드라이빙 센터 짓는다!

현대차 - 국내 최대 드라이빙 센터를 짓는다

현대자동차 그룹이 고객을 위한 혁신적인 드라이빙 체험 시슬과 첨단 주행시험장이 결합된 국내 최대 규모의 '현대자동차그룹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센터(HMG Driving Experience Center)' 를 충남 태안에 짓는다. 현대차 그룹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러지가 충남 태안의 태안기업도시에 건설중인 첨단 주행시험장 내에 현대차그룹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센터를 짓기로 햇는데, 다양하고 역동적인 드라이빙 체험을 즐길 수 있도록 주행시험장의 주요 시설을 사용하는 것은 물론, 고객경험에 특화된 주행체험 시설과 고객 전용 건물을 추가로 건설하여 2022년 상반기 중 개방할 예정이라고 한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부회장과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조현식 부회장을 비롯해 현대기아차 상품본부장 토마스 쉬미에라(Thomas Schemera) 부사장,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이수일 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새로 짓게 될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센터는 축구장 약 176개 크기인 126만 제곱미터(약 38만평) 에 달하며, 총 길이 4.6km 에 이르는 고속주회로와 다양한 시험로를 갖게 된다고 한다. 또한, 지상 2층 9,602제곱미터(약 2,905평) 규모의 고객 전용 건물이 더해지는데, 고객 전용 건물에는 최대 300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대형 고객 라운지와 교육 후 바로 차량에 탑승할 수 있는 탑승공간과 결합된 강의실, 키즈룸을 겸비함 고객 휴게공간, 브랜드 및 첨단기술 전시공간, 현대기아,제네시스 브랜드 컬렉션 상품을 전시하는 브랜드숍 등의 편의시설을 갖출 예정이라고 한다. 그리고, 주행체험 시설은 4개의 체험트랙과 4개의 체험존 등 총 8개의 코스로 구성된다고 한다.

 

8개의 주행체험 코스에는 긴급제동 체험트랙, 기혹한 조건의 마른 노면 핸들링 체험 트랙, 젖은 노면 핸들링 체험 트랙, 고속주행 트랙, 짐카나 및 복합 슬라럼 등의 멀티 다이내믹존, 드리프트 체험존, 돌발상황 체험존, SUV 차량을 위한 경사로와 모래, 자갈 모래 등이 포함된 장애물 체험존이 있다.

 

드라이빙 기초부터 고난도 드라이빙 테크닉 등 단계별로 세분화된 주행기술 교육, 전문 드라이버와 함께 탑승하는 한계 주행 체험, 다양한 조건의 노면과 장애물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고객의 수준과 취향에 따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게 하는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센터는 인스트럭터를 대상으로 한 고객만족 프로그램을 강화하는 등 드라이빙 교육의 질과 만족도를 극대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우수한 인스트럭터진 구성과 함께 전세계 드라이빙 인스트럭터와의 교류를 통해 교육 노하우 축적 및 교육기술  향상을 추진하며, 최신 멀티미디어 기자재 등을 활용한 심도 있는 주행기술 및 차량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한다.

 

현대차그룹의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센터를 통해 올바른 운전문화와 함께 새로운 자동차 문화의 저변을 확대하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한국타이어와 함께 신차 개발과 타이어 개발로 기술향상 역시 기대할 만하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