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EV6 실제로 보고 나니, 아이오닉 5와 확실한 차이가 보인다!

250x250
728x90
반응형

익숙하면서 낯선 기아 EV6

기아자동차의 첫 전용 전기차 EV6 를 실제로 만나보고 왔다. GT Line 모델과 GT. 그리고, 일반 모델을 각각 만나봤는데, 첫 인상은 '강렬한 짜릿함' 이라고 하고 싶다. 상당히 매력적인 디자인이 역시 디자인의 기아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빼어나다. 보자마자 다이나믹한 디자인에, 진보적인 성능 및 퍼포먼스가 예상되며, 기아자동차의 새로운 디자인 철학인 'Opposites United(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 가 반영된 점이 특징이다. 전면부의 타이거 노즈를 재해석한 '타이거 페이스' 가 DRL 과 함께 어우러져 세련되고 다이나믹한 모습을 보여주는 동시에, 하이테크의 이미지도 강조하고 있다.

 

*본 포스팅은 기아자동차로부터 행사에 초청되어 작성되었습니다.

 

측면부는 하단에서부터 리어 휠하우스를 거쳐 테일램프까지 이어지는 '다이나믹 캐릭터' 가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으며, C 필러의 가니쉬 조형이 루프가 떠 있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휠은 20인치이며, GT Line 다운 매력적인 디자인과 컬러감이 매력적인데, 리어의 윙 타입 루프 스포일러가 공기 흐름을 개선하여 빗물을 제거하게 만들어 뒷유리 와이퍼가 없다고 한다. 하지만, 아이오닉 5 를 시승해보니, 발수코팅은 필수적으로 보여진다. 어쨌거나, LED 램프와 통합되어 다이나믹한 캐릭터를 보여주는 루프 스포일러와 함께 뒷모습까지 상당히 파격적이고 멋있다.

 

디자인적 완성도가 상당히 높아보이는 EV6 는 아이오닉 5의 파라메트릭 픽셀 라이트와 비교해보면 전체적인 통일감이 더 잘 느껴지는 동시에, 고급감이 느껴지는 모습이다.

 

혁신적인 듯, 익숙한 실내

EV6 는 GT 와 GT Line 모두 비슷한 느낌이다. 가장 눈에 크게 들어오는 것은 바로, 운전석 중심의 와이드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다. 슬림해진 대시보드와 함께 실내가 더욱 넓어보이게 하며, 센터콘솔은 떠 있는 듯한 모습에 미래지향적 모습을 보여주는데, K8 과도 같은 모습이어서 익숙하고, 적응이 쉬워보인다. 무엇보다 통풍시트/열선시트 를 바로 제어할 수 있다는 점이 아이오닉5와 차이가 나며,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고급감을 높여준다. 하지만, 센터콘솔을 앞뒤로 이동시킬 수 없어, 실내 공간의 활용성에서 아이오닉5와 EV6 는 지향점 자체가 다르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아이오닉 5가 많이 혁신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느낌이라면, 기아 EV6 는 익숙하고, 바로 적응하기 쉽다는 점이 큰 장점인 동시에, 바로 지금 매력적으로 보이게 만들고 있다.

 

EV6 역시 릴렉션 시트 모드가 있지만, 다리 받침은 없다. 하지만, 아주 넉넉한 실내공간은 2열에서의 뛰어난 거주성을 보여주며, 친환경 공정의 나파가죽 시트와 아마씨앗 추출물 등 다양한 친환경 소재와 공법을 사용하였고, 앰비언트 라이트를 적극 활용하여 실내에서의 감성을 끌어올린 모습이 인상적이다. 여기에 메르디안(Meridian) 스피커가 적용되어 있어 음악을 즐기기에 더욱 좋다.

 

넉넉한 2열 공간과 함께, 트렁크도 상당히 여유로운 편인데, 기본적으로 520리터의 트렁크 용량에 2열을 모두 접으면, 1,300리터의 공간을 활용할 수 있어서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사용할 수 있다.

 

프렁크 공간 역시 제공되는데, 사륜구동의 경우에 사진에서처럼 아주 작은 공간만이 있고, 후륜구동(2WD) 모델은 꽤 깊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실내 공간을 최대로 뽑아내기 위해 프렁크 공간이 부족한 점은 그래도 이해할 만한 수준이다.

 

뿐만 아니라, 플로팅 타입의 센터콘솔에는 케이블을 정리할 수 있는 클립도 있어서 지저분해 보일 수 있는 선들을 정리할 수 있다. 이런 디테일을 살려놓은 EV6 의 센스에 놀랍다.

 

그리고, 마찬가지로 V2L 기능이 적용되어 있어서 3.6kW 의 소비 전력을 공급할 수 있어서 집 밖에서도 집에서 쓰던 물건들을 그대로 사용 가능한 수준이다.

EV6 GT

EV6 GT 의 경우, 실제 양산과 약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겠지만, E-Pit 을 함께 전시해 놓은 점이 '빠르다' 라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여진다. 초급속 충전과 함께 EV6 GT 는 엄청난 주행성능을 보여주는데, 제로백 3.5초, 최고속도 260km/h 로 이제껏 경험해보지 못한 역동적인 짜릿함을 안겨주기에 충분할 것으로 기대된다. EV6 GT Line 과 달리, 21인치 퍼포먼스 휠에 전자식 차동 제한장치(e-LSD) 및 전자 제어 서스펜션을 적용하고, 대용량 디스크 브레이크를 적용하는 등, 디자인적으로도 고성능 모델임을 보여주고 있다.

 

EV6 GT 의 실내를 보면, D 컷 스티어링 휠과 함께 스포츠 버킷시트 및 도어트림과 콘솔, 시트에 네온 컬러 스티치가 인상적이며, 이외의 레이아웃은 동일하다.

 

버킷시트가 적용된 EV6 GT 의 모습이 살짝 다르고, 실용적인 것 보다는 달리는 즐거움을 강조한 것으로 볼 수 있다. GT 와 GT Line 에서는 클래딩이 바디컬러와 동일한 점이 살짝 다르고, 실내는 대동소이하다. 자신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EV6, EV6 GT Line, EV6 GT 세가지 중에서 선택할 수 있으며, 롱레인지 2WD 모델 선택시 WLTP 기준으로 최대 510km 를 주행할 수 있고, 국내 기준으로는 450km 를 주행할 수 있는 EV6 는 전기차로 보여줄 수 있는 성능의 매력과 기아차가 보여줄 수 있는 매력적인 디자인을 잘 보여주고 있다.

 

이미 사전계약은 종료되었지만, 아이오닉5와 비슷한 가격대인 만큼, 선택의 고민이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 아이오닉 5는 실내공간 활용성을 강조한 미래지향적 차량, EV6 는 누가 봐도 매력적인 디자인과 사용에 어색함이 없는 익숙함이 각각의 장점으로 보여진다.


<추가사진>

 

728x90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