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시승기 – 올라운드 플레이어

250x250
728x90
반응형

올라운드 플레이어(All Round Player), V90 크로스컨트리

볼보(Volvo) V90 크로스컨트리(B5) 모델을 시승해봤다. 한마디로 이야기하자면 크로스오버의 정석이며, 어디든 다닐 있는 올라운드 플레이어(All Round Player)’ . 오프로더 같은 느낌도 있으면서 세단같은 편안함. 여기에 왜건의 장점까지 두루 갖추었으며, 마일드하이브리드로 환경 문제까지 생각한 차량이다. 차량의 단점이라고 한다면, 출고까지 시간이 걸린다는 정도 뿐이다. 참고로 V90 크로스컨트리(B5) 가격은 6.900만원부터 시작이다.

 

* 시승기는 볼보(Volvo) 코리아로부터 시승차량을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전형적인 볼보

디자인을 살펴보면, 봐도 볼보다. 앞에서 봐도 볼보, 뒤에서 봐도 볼보인데, V90 모델에 지상고를 높이고, 오프로더의 분위기를 더한 점이 V90 크로스컨트리의 매력이다. 봐도 길쭉한 왜건의 장점을 살리면서도, 디자인적으로 마무리를 했으며, 단정한 오래 보아도 질리지 않을 디자인이 마음에 든다.

 

헤드라이트는 토르의 망치라고 불리는 DRL 인상적이며, 각이 라디에이터 그릴이 입체감을더해주고 있고, 안개등은 살짝 윗쪽으로 위치가 바뀌었다. 크로스컨트리라는 이름이 어울리게 지상고가 높아진 것과 함께, 뒷범퍼 하단의 디퓨저쪽을 보면, 조금 스포티한 느낌을 보여주고 있고, 테일램프의 그래픽이 아주 살짝 바뀌어 세련된 느낌을 만들어준다.

 

실내로 들어오게 되면, 더욱 볼보다운 느낌이 든다. 변화가 없는 V90 크로스컨트리에는 12.3인치 컬러 계기판과 9인치 세로형 인포테인먼트 모니터가 대부분의 볼보에서 확인할 있듯, 차이를 느낄 없다. 하지만, 왠지 모를 편안함이 느껴지는 것이 볼보만의 매력이기도 하다.

 

수평적인 레이아웃와 함께 우드 그레인과 가죽이 그런 편안함을 느끼게끔 만들어주는데, 이것 또한 북유럽 감성의 인테리어가 아닌가 싶기도 하다. 최신 편의사양들로 가득한 국산차를 보다가 볼보의 실내를 보면, 너무 단촐하게 느껴질 정도이긴 하지만, 필요한 것들은 거의 들어가 있다. 특히나 한국인이 사랑하는 통풍시트도 있으니 얼마나 매력적인가 말이다.

 

여기에 Bowers & Wilkins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은 매력적인 사운드를 보여주는 만큼, 감성을 자극하며, 좋은 음원을 찾아보게 만든다. 바로 이런 감성적인 부분을 충족시켜주는 것이 편의사양이 가득하지만, 감성이 메마른 차들과는 다른 만족감을 안겨준다는 점이 볼보의 매력이다.(사실 이런 감성적인 부분은 스펙이나 돈으로 환산하기 힘들다)

 

그리고, 오레포스 크리스털 기어레버는 아닌, 가죽으로 씌워진 기어레버가 적용되어 있지만, 깔끔한 디자인으로 만들어져 있다. 아쉽긴 하지만, 그런대로 괜찮은 모습이다.

 

이제 V90 크로스컨트리의 실내를 보면, 여유로운 공간과 함께 실용성이 돋보인다는 것을 있는데, 차박을 있을 정도로 길쭉한 실내공간은 트렁크와 2 시트까지 접고 나면, 누워서 파노라마 선루프를 보거나, 트렁크를 통해 드라마틱한 멋진 풍경을 감상할수도 있다. 물론, 멋진 곳에 가야 한다는 노력을 해야 하지만,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에게 있어서, 대부분의 길은 그냥 편하게 있다. 다시 실내를 조금 살피면, V90 크로스컨트리 모델의 기본 트렁크 공간은 560리터인데, 2 시트를 접으면 1,526리터로 확장할 있고, 2열에도 가림막을 설치할 있도록 되어 있어서 짐이 1 시트까지 건드리지 않도록 설계한 점은 역시나 오랜 노하우가 돋보이는 볼보의 매력포인트 하나다.

 

순한맛인데, 매콤한 주행성능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B5 모델은 2.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에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적용되어 250마력, 35.7kg.mg 토크를 보여주고 있다. B6 있는데, B5 어떤 느낌이냐고 한다면, 성능에서 약간은 발을 빼고, 성능과 효율 사이에서 밸런스를 잡고 있는 파워트레인을 갖추고 있다고 있는데, 8 자동변속기. 그리고, AWD 시스템이 더해지면서 밸런스는 더욱 좋고, 10kw(3,000rpm), 4.1kg.m(2,250rpm) 전기모터가 더해지면서 복합연비 10.5km/L CO2 배출량은 161g/km , 환경도 제법 생각한 모습이다.

 

복합연비 10.5km/L 뭐가 대단한 연비냐고 수도 있다. 맞는 말이다. 우리가 알고 있는 하이브리드라고 하면, 리터당 연비 20 나와줘야 하고, 도심에서는 리터당 13~15km 연비를 기대할 있는데, 차는 다시 말하지만 마일드 하이브리드. 순한맛 하이브리드로, 드라마틱한 연비를 보여주기 위한 시스템이 아닌, CO2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하이브리드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 그런데, 연비나 CO2 배출 등에서는 순한맛인데, 매운맛도 있다. 바로 AWD 함께하는 주행성능 때문이다.

 

너무나도 부드럽고 자연스러운 STOP & START 조용하고, 부드럽게 출발을 하는데, 악셀을 밟아보면 안정적인 주행성능에 감탄하게 된다. 역시나 볼보! 라는 생각이 드는데, 안정감을 바탕으로 조금 과감한 주행을 해볼수도 있게 해주는 것이 바로 ‘AWD’ 였다. 안그래도 전기모터가 필요한 순간 살짝 토크를 도와주는데, AWD 더해지면서 다양한 노면에서도 안정적인 주행감을 보여주는 한편, 코너에서 V90 크로스컨트리의 차체가 매끄럽게 돌아가게 만들어주어 뛰어난 주행밸런스를 경험하게 만들어준다.

 

고속주행시, 180km/h 리밋이 걸려있긴 하지만, 정숙하면서도 날카로운 핸들링을 보여주는 V90 크로스컨트리는 세단같은 고급스러운 승차감까지 갖추고 있기 때문에 운전의 즐거움을 느끼게 해주며, 크로스컨트리라는 이름이 아깝지 않도록 거친 길도 아무렇지 않게 지나간다. 물론, 완전 험난한 오프로드는 가지 못하지만, 어느정도 온로드와 오프로드 모두에서 다닐 있는 올라운드 플레이어 자격이 충분하다.

 

여기에 파일럿 어시스트, 사각지대 경고 시스템, 긴급제동 서포트, 후측방 경고 등의 안전사양은 주행을 더욱 안전하고 편하게 만들어준다.

 

총평 : ★★★★★

왜건이 짐차라는 생각은 버려야 한다. 짐을 많이 싣고 다닐 있는 것은 맞지만, 누가 매일 짐을 많이 싣고 다닐까 싶다. 그리고, SUV 짐차에 가깝지 않나? 각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선택이 달라지겠지만, 오래 타도 질리지 않을 디자인을 갖추고 있으면서 신뢰감 있는 탄탄한 주행성능과 편안함. 여기에 파일럿 어시스트 같은 안전함까지 더해진 차량만으로도 매력을 느끼기에 충분하며, 온로드/오프로드 어느 길이든 다닐 있는 크로스컨트리 모델이기 때문에 자신이 드라이브를 즐기고, 자연과 함께 하고, 가족과 함께 많이 다닌다면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를 추천할 만하다. . 가족이 그렇게 많지 않고, 캠핑용품도 그렇게 많지 않다고? 그러면 V60 크로스컨트리라는 좋은 모델도 있으니, 한번 알아보는 것은 어떨까? 볼보는 안전한 . 이런 고정관념에서, ‘모험을 떠나기 좋은 라는 생각을 가져보는 것이 좋다. 삶을 즐기고 도전할 아는 멋쟁이들의 차다. 아, 요즘엔 환경도 많이 고려하고 있기도 하다는 점을 알아주면 좋겠다.


<추가사진>

 

728x90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