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일블레이저, 2021년 국내 완성차 수출 2위!

250x250
728x90
반응형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2021년 완성차 수출 2위 달성!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Chevrolet) 트레일블레이저가 2021년 국내 완성차 수출 2위를 차지하며, GM의 한국 내 경영정상화를 위한 핵심 모델로서의 가치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27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이하 KAMA)에 따르면,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는 동일한 플랫폼을 공유하는 형제 차종인 뷰익 앙코르 GX와 함께 2021년 한해동안 총 12 6,832대가 수출됐다(KAMA 집계 기준). 트레일블레이저는 코로나 19와 전 세계적인 차량용 반도체 칩 부족 여파에도 불구하고 2021년 국내 승용차 전체 수출량의 6.5%를 차지했다.

 

특히 2019 11월 첫 수출이 이뤄진 이래 2021년까지 누적 수출량은 28만대를 넘어섰으며(한국지엠 선적 기준 28 1,423), 지난해 6월에는 국내 완성차 수출 1위를 달성하기도 했다. 2019년부터 2021년까지의 연도별 수출량은 2019 9,487, 2020 145,097, 2021 126,839대이다.

 

이와 같은 성과는 트레일블레이저가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가 주도적으로 개발하고 한국지엠이 생산하는 글로벌 핵심 차량이자 한국의 수출 효자 차종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 깊다. 트레일블레이저는 뛰어난 제품력과 상품성을 바탕으로 GM 2018년에 마련한 국내 경영 정상화 계획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트레일블레이저는 기본 LT 트림, 스포티함이 강조된 RS 트림, 오프로드에 특화된 ACTIV 트림 등 파격적인 세 가지 디자인을 선보인 바 있으며, 준중형 SUV에 버금가는 넉넉한 차체는 물론, 성능과 효율, 친환경성을 모두 만족시키는 GM의 차세대 1.35리터 E-Turbo 엔진을 탑재하는 등 국내는 물론 글로벌 소형 SUV 시장에서 충분한 경쟁력을 확보했다.

 

그 결과 트레일블레이저는 가장 큰 수출 시장 중 하나인 미국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는 미국에서 2021년 한해동안 뷰익 앙코르 GX와 함께총 161,408대가 판매되며 전년 대비 104.0%의 증가세를 기록, 소형 SUV 시장 내 16.1%의 점유율을 달성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와 뷰익 앙코르 GX는 각각 시장 점유율 9.0%와 7.1%로 미국 소형 SUV 판매 3위와 6위를 기록했으며, 이는 차량용 반도체 칩 공급 부족을 고려했을 때 글로벌 시장에서 트레일블레이저의 높은 인기를 가늠할 수 있는 부분이다.

 

한편, GM은 트레일블레이저의 성공을 바탕으로 내수 시장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한 차세대 글로벌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 출시를 차질없이 준비하고 있다.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가 주도적으로 개발해 2023년부터 한국지엠이 생산하는 차세대 CUV는 트레일블레이저와 함께 GM의 국내 경영정상화를 위해 중추적인 역할을 할 또 하나의 전략적 핵심 차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728x90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