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인제서킷에서 만나본 '더 뉴 말리부'




더 뉴 말리부 간단 시승기


쉐보레 말리부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더 뉴 말리부' 를 강원도 인제서킷에서 시승을 해보았다. 시승을 해본 모델은 1.35리터 터보(E Turbo), 1.6 디젤, 2.0 가솔린 터보엔진 각 3가지 모델이었다. 서킷주행은 1.35리터 터보모델과 1.6 디젤모델로 각각 달려보았고, 드래그 경주와 함께 마지막으로 2.0 가솔린 터보 모델을 타고 국도와 고속도로를 달려보았다.



이날은 GM코리아 대표 '카허 카젬(Kaher  Kazem)이 참석했으며, "매력적인 디자인과 차급을 뛰어넘는 주행감으로 국내 고객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아왔던 말리부가 더욱 스타일리쉬한 외관 디자인과 새롭게 적용된 최첨단 사양들을 통해 또 한번 진화했다" 면서, Rightsizing 애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날 가장 관심을 가졌던 것은 1.35리터 터보 엔진. E-Turbo 엔진이었다. 다운사이징을 넘어 Rightsizing 엔진을 보여주는 1.35리터 엔진은 각종 전자장비가 많이 사용되었으며, 출력과 효율을 모두 잡은 엔진으로 소개되었다. 실제로도 다른 모델보다도 1.35리터 가솔린 터보엔진과 CVT 의 조합이 가장 궁금했었다.



1.3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은 어떤 느낌?


인제 서킷을 1.35리터 가솔린 엔진으로 먼저 달려봤다. 1.35리터 가솔린 터보와 CVT 의 조합으로 156마력 24.1kg.m 의 토크를 내는 말리부의 가속페달을 살짝 밟아보니, 부드럽게 달려나가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언덕을 올라가니, 5,000rpm 을 넘어가면서 소리가 꽤 거칠었다. "어? 뭐지? 힘이 딸리나?" 라는 생각이 살짝 들었는데, 단순히 감성적인 문제였다. 실제로는 치고 올라가는데 힘이 부족하지는 않았다. 직선주로에서는 정말 잘 달렸다. 출력에 대한 아쉬움은 접어둬도 될 것 같다.





일부러 연석도 밟아가면 달려보니, 기본적인 조향감각은 꽤 우수했으며, 서스펜션 역시 편안한 패밀리 세단 가득이었다. 


대표이미지


1.6리터 디젤의 놀라운 정숙성


1.6 리터 디젤 엔진은 위스퍼 디젤로, 정말 정숙함을 느꼈다. 136마력으로 출력은 낮아도 토크가 32.6kg.m 으로 언덕에서의 가속이 거침없었다. 속도가 올라가자 점점 더 조용해지는 느낌이었고, 핸들링 감각은 똑같았다. 하지만 아쉬웠던 점은 서킷주행을 오래 하지 못했다는 점이었으며, 더욱 강하게 주행을 못해봤다는 점이었다.


그럼에도, 기본적인 출력과 정숙성에 대해서는 꽤 칭찬할 만했다. 그리고, 디젤을 타보고 나서야 1.3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출력이 전혀 부족하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는데, CVT 와 함께 rpm 을 많이 쓰면서 나는 소리가 감성을 해치긴 하지만, 출력에서 아쉬울 것은 아니었다. 



기존의 1.5리터와 비교하자면?

기존 1.5리터 가솔린 터보와 6단 변속기가 조합된 말리부와 새로운 1.35리터 가솔린 터보와 CVT 와 조합된 더 뉴 말리부는 이전 모델에 비해서 10마력이 더 낮지만, 드래그경주에서 더욱 빠른 가속으로 1.5리터 가솔린 터보모델보다 더 빠름을 알 수 있었다. 혼자만의 기록이 아니라, 참가한 사람들 모두 1.35 가솔린 터보모델의 드래그 경주 기록이 더 빨랐다. 확실히 빨라진 가속성능은 인정해야 했다.


CVT 의 승리라고 할 수 있다. 예전의 CVT 가 아니었다. 효율 좋고, 가속도 빨랐다. 다만 거슬리는 부분이라면, 생각보다 소리가 여전히 크다는 점이다.




더 뉴 말리부는 실내에서 두가지 큰 변화를 보였다. 스티어링 휠이나 시트 등은 그대로이지만, 계기판과 네비게이션 모니터가 바뀌었다. 이 두가지만 바뀌었을 뿐이지만, 실내는 확실하게 다른 느낌을 주고 있다.



캐딜락의 계기판이 연상되는 더 뉴 말리부의 계기판은 가운데에는 속도계가, 왼쪽과 오른쪽에는 각각 rpm 게이지와 오일온도 및 연료게이지로 구성되어 있는데, 기존의 아이스블루 조명의 계기판보다 훨씬 고급스럽다. 진작에 이렇게 바뀌었으면 어땠을까 싶은 마음이 들었다. 그리고, 계기판은 네비게이션과 연동이 된다. 






외부 디자인도 마음에 들게 바뀌었다.  Y 자형 테일램프는 더욱 세련된 느낌을 준다. 하지만, 이전 모델의 'L' 자 모양도 나쁘지는 않았다.



2.0리터 가솔린 터보는?


돌아가는 길에는 2.0 가솔린 터보모델을 타고 다시 서울로 향했다. 2.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은 캐딜락에 사용되는 엔진으로 253마력, 36.0kg.m 의 토크를 보여준다. 1.35리터 혹은 1.6리터 디젤과 비교하면 상당한 정숙성을 보여주며, 넘치는 가속력을 느끼게 해준다. 2.0 가솔린 터보 모델에는 6단 자동변속기가 들어간다. 북미에서와 같이 9단 변속기가 들어갔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지만, 나쁘지 않은 수준이며, 연비 또한 나쁘지 않은 수준이었다.(복합연비 10.8km/L)



2.0리터 가솔린 터보의 주행감은 개인적으로는 가장 마음에 들었다. 여유 넘치는 가속력과 말리부의 편안한 주행감성이 패밀리 세단다운 면모를 잘 보여준다. 넉넉한 트렁크와 2열시트 공간까지 꽤 좋은 편이다.



새로워진 디자인의 '더 뉴 말리부' 는 파워트레인의 변화와 함께 상품성 강화를 꾀했다. 나중에 한번 더 타볼 예정이지만, 더 뉴 말리부는 중형차 시장의 경쟁에서 한단계 높은 경쟁력을 갖게 되었다고 생각이 든다. 딱히 경쟁이라고 할만한 중형 세단이 눈에 띄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쉬운 점도 분명 있었다. 1.35리터 가솔린 터보엔진은 출력은 좋으나, 소음의 문제가 아쉬웠고, 실내 조립마감 품질은 그렇게 성에 차지 않았다. 네비게이션 역시 기존과 비교해 터치감이 좋아지고, 처리속도가 빨라지긴 했지만, 경쟁사들의 네비게이션은 더 빠르고 좋아지고 있다는 점을 분명 알아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더 뉴 말리부에는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그동안 소비자들이 원했던 디자인의 변화, 가격, 편의사양과 안전사양 등의 요소를 잘 갖춘 것으로 보인다. 




<관련글 더보기>

2018/11/05 - [자동차 칼럼] - CVT 사용이 늘어나는 이유는?

2018/11/24 - [자동차 시승기] - SM6 CVT 시승기 - 말 안하면 모를걸?

2018/11/15 - [자동차 시승기] - 더 뉴 아반떼 시승기 - 엣지있는 변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