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 3008 GT Line 시승기




푸조 3008 GT Line 시승기

제주도를 푸조 3008 GT Line 을 타고 돌아다녔다. 제주의 해안도로부터 도심. 그리고, 한라산 1100고지를 넘어 다니는 동안 푸조 3008 GT Line 은 푸조를 다시금 생각해보게 만들었다. 멋져진 디자인. 그리고, 뛰어난 연비와 트랙션 컨트롤의 성능에 대해서 많이 느끼게 되었는데, 우수한 주행성능과 디자인, 편의사양 등 우수한 상품성을 두루 갖추고 있었다. 



빠르지는 않지만, 부족하지는 않다.


1.6리터 BlueHDi 디젤엔진이 들어간 푸조 3008 GT Line 은 전륜구동으로, 120마력(3,500rpm), 30.6km.g(1,750rpm)의 토크를 보이는데, 스펙상으로 120마력은 부족해 보일지 몰라도 30.6kg.m 의 토크와 6단 자동변속기는 일반적인 주행에 충분했다. 곧 8단 자동변속기가 나온다는 것에 비하면 아쉽긴 했지만, 성능상에서 크게 부족하지는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8단 변속기가 6단 변속기보다 연비효율이 7% 정도 더 좋다는 점은 분명 아쉬웠다. 6단 자동변속기와의 조합에서 나오는 연비도 매우 뛰어났기 때문에 8단 변속기가 기대되는 것은 당연하다.


시승모델은 3008 GT Line 으로, 6단 변속기가 적용되었는데, 디젤 특유의 토크감이 언덕길은 물론, 도심에서도 꽤 만족스러운 가속감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140km/h 이상부터는 가속이 더디다. 그래도, 1,750rpm 에서부터 나오는 30.6kg.m 의 토크는 실용구간에서의 만족감을 주기에 충분했다. 2.0 리터의 GT 였다면 조금 더 좋았겠지만, 1.6 디젤모델도 충분했다.



그립 컨트롤이 이정도였어?


푸조의 Advanced Grip Control 은 정교한 컨트롤을 통해 드라이빙을 더욱 즐겁게 만들어주었다. 제주도 한라산 1100고지를 올라가는 도중, 갑자기 눈이 내리기 시작했고, 온도는 -5℃ 를 보이기 시작했다. 도로가 어느새 미끄러지기 시작했고, 앞서가던 차가 속도를 40km/h 미만으로 줄이며 주행했음에도 뒤가 살짝살짝 미끄러지는 것을 보게 되었다. 



그런데, 푸조 3008 역시 살짝 미끄러짐을 느꼈지만, 순간적인 제어와 함께 미끄러운 노면에서 차체자세제어를 제대로 해주었다. 장착되어 있던 타이어는 컨티넨탈 ConticrossContact Lx2 가 들어가 있었다. 물론, 속도가 더 빨랐다면 형편없이 미끄러졌겠지만, 자연스러우면서 빠른 자세제어가 주행중 생길 수 있는 위험상황에 대해서 조금은 더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게 만들었다. 꽤 좋은 트랙션 제어였다.



핸들링 & 승차감


3008 GT Line 의 프론트 서스펜션은 약간 하드한 느낌이다. 그렇다고 딱딱한게 아니라, 적당히 잘 잡아주는 느낌에 경쾌한 핸들링 감각을 보여주었는데, 리어 서스펜션이 토션빔이란 것을 망각할 정도로 세팅이 잘 되어 있었다. 물론, 약간은 하드한 느낌이지만, 트렁크 용량을 확보하기 위한 선택이라 생각이 들며, 토션빔 치고 적당히 부드럽게 조율된 서스펜션이 전체적으로 푸조다운 가벼우면서도 빠릿한 움직임을 보여주었다. 




기본적으로 잘 돌고, 잘 서고, 잘 달리는 푸조 3008은 디젤이면서도 실내는 크게 시끄럽지 않았다. 자동차가 갖추어야 할 기본기를 충분히 잘 갖추고 있다. 뛰어난 트랙션 제어와 함께 핸들링 감각은 정말 전혀 불만이 없었다. 




우주선을 연상케 하는 인테리어


푸조 3008 GT Line 의 인테리어는 차원이 다른 느낌이었다. 마치 우주선 혹은 항공기를 연상케 하는 콕핏 디자인은 운전자 중심으로 만들어져 있으며, 직경이 작은 스티어링휠은 그립감이 매우 좋았고, GT 의 알칸타라와 다른, 직물이 시트와 대시보드에 사용되었다. 처음에는 이게 뭐지? 싶었다가도, 이내 깔끔한 촉감과 디자인. 그리고, 편의성 높은 기능들에 놀라게 된다.



3008 GT Line 뿐 아니라, 푸조의 스티어링휠은 그립감이 좋으며, 직경이 작은 것이 특징이다. 스티어링휠이 작다보니, 운전이 더 쉽게 느껴진다. 



디지털화된 8.0인치 터치스크린과 12.3인치의 헤드업 디지털 인스트루먼트 패널의 계기판은 다양한 주행정보를 제공해주고 있으며, 디지털 계기판임에도 메탈릭한 고급스러운 느낌을 충분히 내주었다. 아쉬운 점은 한글화 작업이 아직 온전히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점이다. 물론, 이전 푸조와 비교하면 꽤 잘 되었지만, 여전히 '반말' 안내가 있었고, 번역오류의 흔적들이 보였다.



ETA 변속기는 아직 8단으로 바뀌기 전인 6단이었는데, 사용이 정말 편했고, 변속이 꽤 빠른 편이다. 성능은 꽤 좋았으며, 실내의 전체적인 미래지향적 디자인과 잘 어울린다.



실용적인 공간활용


푸조 3008은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사용하기에 좋다. 일단, 가죽과 패브릭이 복합적으로 사용되었는데, 엉덩이 부분이 미끄러지지 않도록, 미끄러운 부위에 패브릭을 사용했다.(GT 는 알칸타라를 사용한다) 꽤 넓은 2열시트공간은 파노라마 선루프의 고급스럽고 신비로운 엠비언트 라이트와 함께 넉넉함과 편안함을 보여주었다. 




트렁크 공간은 591리터에서 2열 시트를 모두 접으면 1,670리터에 달하는 넓은 공간을 연출해준다. 6:4 폴딩이 되니, 싣고 다닐 짐의 사이즈에 따라서 다양하게 활용하면 된다. 



총평 : ★★☆


푸조 3008 GT Line 은 파격적이면서도 미래지향적인 실내외 디자인이 매우 매력적이다. 뿐만 아니라, 열선시트, 차선이탈방지보조 등 안전사양과 편의사양을 두루 잘 갖춘 편에, 1.6 디젤에서 나오는 뛰어난 연비와 경쾌한 핸들링 감각. 그리고, 넓은 실내공간 및 적재용량을 자랑하는 실용성까지 푸조의 감성과 철학을 잘 갖추고 있다.




하지만, 아직 네비게이션의 지원과 한글화가 조금은 더 필요하다는 아쉬움은 있었다. 또한, 토션빔에서 오는 리어의 약간 통통 튀는 승차감은 고급스러움을 찾는 사람에게는 약간 아쉽겠지만, 분명 어느 길이든 스트레스 없이 다닐 수 있다는 점에서 푸조 3008은 칭찬할 만하다. 운전의 즐거움과 실용성을 추구하는 사람들에게 푸조 3008은 꽤 괜찮은 차다. 가격은 3,890~4,250만원이다.





<추가사진>


대표이미지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