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 자율주행모터쇼(PAMS 2019) – 자율주행을 위한 꿈의 시작

판교자율주행모터쇼 - 자율주행의 시작

지난 11 1일부터 3일까지 3일간에 걸쳐 진행되었던판교자율주행모터쇼(PAMS 2019)' 행사가 폐막되었는데, 경기도가새로운 경기, 자율주행을 꿈꾸다라는 주제로 자율주행 산업교류와 미래의 자율주행 산업을 이끌어갈 인재들을 위한 다양한 경진대회 자율주행차의 시승회가 열렸었다

 

많은 사람들이 모를 수도 있지만, 자율주행을 위한 기술들이 매우 높은 수준으로 구현되고 있었고, 이를 위한 꾸준한 연구와 투자가 함께 진행되고 있었다. 더욱이 놀란 것은 이러한 기술에 대해 초등학생부터 참가하여 새로운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판교자율주행모터쇼는 4차산업혁명을 위한 성장동력 확보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시작되었다. 자율주행, 로봇, AI, 빅데이터, IoT 5G 등의 융합기반 산업으로, 자율주행 산업을 위한 생태계를 조성하는 역할을 하고 있으며, 다양한 지원을 경기도에서 하고 있다. 눈에 띄는 사업 하나는 바로, 도심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이다. 바로, ‘제로셔틀인데, 일반적으로 접하기 힘든 자율주행차량을 직접 체험할 있다는 점에서 자율주행차의 현재와 미래의 방향을 체험할 있다.

 

제로셔틀

국내 최초로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차인제로셔틀 경기도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과 함께 만든 차량으로, 사고와 위험, 환경오염, 탄소배출 등을 줄이겠다는 의미로, 목적지만 입력하면 스스로 차선변경과 정차 운전에 필요한 모든 행위를 실행한다. 

 

자율주행 레벨 1 속도 제동을 일부 제어하는 단계로, 차선이탈경보장치와 크루즈 컨트롤 기능 등이 그것이며, 레벨 2 속도와 방향을 스스로 제어하는 단계로, 일반적인 차량의 주행 조향보조시스템을 말할 있다. 그리고, 레벨 3 교통신호와 도로 흐름까지 인식하는 단계이며, 레벨 5 완전자율주행 단계로, 제로셔틀은 바로 레벨 5 직전 단계인 레벨4 , 목적지만 설정하면 되는 차량이다.

 

최대 11명이 탑승하고, 15kW 모터를 탑재하여, 판교역에서부터 판교 2 테크노밸리까지 5.5km 구간을 주행하는 차량으로 25km/h 속도로 주행을 있다. 16채널 라이다 2개와 2D 라이다 4, 일반 레이더 1, 카메라 1, GPS 11개의 자율주행 센서가 탑재되어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주행을 있는데, 시승을 해보는 동안 안전요원이 혹시나 모를 상황에 대비해서 탑승하고 있을 , 제로셔틀이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태워다 주었다. 물론, 아직은 속도가 빠르지 않고, 돌발상황에서 급브레이크를 작동시키는 등의 아쉬운 부분은 있지만, 빠른 속도로 자율주행차량을 진화시켜나가고 있다는 점에서 놀랄 밖에 없었다. 현재, 제로셔틀은 경기도 자율주행센터 홈페이지(https://ggzerocity.or.kr/document/timetable) 에서 신청할 있으며, 판교역에서부터 판교 2 테크노밸리까지 셔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하니, 궁금하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을 해서 시승해 있다. 

 

판교자율주행모터쇼에서는 자율주행과 관련한 컨퍼런스도 열리고, 자울주행 인식기술 경진대회 등도 열렸는데, 눈에 띄는 점은 대학생들의 자동차 융합기술 경진대회와 초중고등학생들의 레고 자율주행차 경진대회와 고등학생 자작자율주행 경진대회였다. 

 

대학생들이 직접 참여한 E-포뮬러 경기는 전기차로 뛰어난 퍼포먼스를 보여주었으며, 대학생들이 직접 세팅한 자율주행 플랫폼을 통해서 얼마나 빨리, 정해진 코스를 통과해가는지를 겨루었다. 

 

 

그리고, 초중고등학생들이 제작한 자율주행 차량을 가지고 주어진 미션을 완주하는 대회도 눈여겨 볼만 했는데, 자율주행시대를 이끌어나갈 인재가 키워지고 있다는 점에서 눈여겨볼 만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초등부 30팀과 중등부 20팀, 고등부 20팀 등 총 70팀이 참가했었다.

자율주행차의 의미

완전한 자율주행차 시대가 온다면 교통혼잡을 피할 수도 있고, 더욱 안전한 도로환경을 만들수도 있다. 그러한 점에서 제로셔틀은 우리가 꿈꾸는 자율주행차의 걸음마라고 있으며, 초등학생 중고등학생들의 자율주행차 경진대회와 대학생 자동차 융합기술 경진대회는 자율주행 산업을 이끌어갈 씨앗이라고 있다. 물론, 아직 기술적인 요소가 발전되어야 하며, 규제와 투자 및 인프라 역시 더욱 개선되고 커져야 한다. 아직 갈길은 멀지만, 자율주행차에 대한 비전을 꿈꾸기에 충분하며, 많은 응원을 할 필요가 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