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만원대 전기차, 뉴 푸조 e-208 국내출시!

뉴 푸조 e-208, 2천만원대로 구입 가능하다

국내 전기차 보조금을 적용하면 2천만원대에 구입 가능한 푸조의 100% 순수 전기차 '뉴 푸조 e-208' 이 공식 출시되었다. 푸조가 국내에서 전기차로 선보이는 첫 모델로, 푸조가 추구하는 업 마켓 전략 핵심 모델로, 고급 소재와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을 두루 갖추었으며, 뛰어난 상품성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국내 수입 전기차의 대중화를 선도해나간다는 계획이다. 푸조 e-208 은 올해 3월에 '2020 유럽 올해의 차' 에 선정되기도 한 만큼, 그 가치는 충분해 보인다.

 

진짜 2천만원대?

알뤼르와 GT 라인 두가지 트림으로 출시되는 e-208 은 각각 4,100만원과 4,590만원(VAT 포함)이며, 정부의 저공해차 구매 보조금 지원 대상에 포함되어 국고 보조금 653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고, 지방자치단체의 보조금을 추가로 지원받으면 2천만원대로 구입이 가능하다.

 

푸조 e-208 에는 136마력(100kW), 26.5kg.m 의 토크를 발휘하는 전기모터를 탑재하고, 노멀, 에코, 스포츠 3가지 주행모드를 지원하며, 회생제동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활성화시키는 Brake 모드를 갖추었으며, 50kWh 배터리로 WLTP 기준 340km(국내기준 244Km) 의 주행가능거리를 보이고 있다. 그리고, PSA 그룹의 차세대 플랫폼인 CMP 의 전기차 버전인 e-CMP 플랫폼을 적용해 초고장력강판, 고장력강판, 열간성형강, 알루미늄 등을 사용하여 무게를 30kg 이상 경량화 하면서도 강성을 높였다.

 

이 외에도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적용한 푸조 e-208 은 '사자 송곳니' 를 형상화한 LED 주간주행등과 함께 프론트 그릴의 크기를 키워 차체를 커보이게 만들었고, 측면부의 캐릭터 라인이 볼륨감을 더해주는 한편, 후면부의 좌우로 길게 뻗은 검정색 유광 패널에 '사자의 발톱' 을 형상화한 Full LED 3D 리어램프를 적용했다. 실내는 인체공학적인 3D i-Cockpit 이 적용되어 스타일리시한 분위기와 함께 전투기 조종석을 연상시키는 센터페시아 버튼과 무선충전장치, 애플 카플레이&안드로이드 오토 등 편의장비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하였다.

 

또한, 마이 푸조(Mu Peugeot)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배터리 정보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고, 예약 충전 기능을 활용해 저렴한 심야시간에 충전이 가능하기도 하다. 이 외에 첨단 운전 보조 시스템도 적용되어 자율주행 레벨 2 수준의 주행이 가능하다고 한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