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접이식 전동 킥보드, 아이오닉5 에 옵션으로 들어간다

접이식 전동 킥보드, 아이오닉5 에 옵션으로 들어간다

현대자동차가 지난 2017 년도에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에서 선보였던 전동킥보드가 아이오닉 5 에 옵션으로 적용될 예정이라고 한다. 당시에는 양산 및 판매에 대한 이야기가 없었지만, 컴팩트한 디자인과 실용성 및 휴대성을 갖춰 많은 관심을 받았었는데, 이제 2021 년에 출시될 아이오닉 5 에 적용되며, 단순히 상품을 끼워파는 것만이 아닌 '빌트인' 방식으로 적용된다고 한다.

 

7.7kg 의 가벼운 무게에 10.5Ah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해 1회 충전으로 약 20km 의 거리를 주행할 수 있는 이 접이식 전동킥보드는 현대자동차의 초소형 라스트마일 모빌리티로, 아이오닉 5 의 트렁크 공간에 따로 수납을 하면서 충전이 가능한 공간을 옵션으로 제공한다는 것이다. 

 

현대자동차의 입장에서는 전기차 브랜드인 '아이오닉(IONIQ)' 을 선보이며, 처음으로 내놓는 모델이 아이오닉 5 가 되는 만큼, 현대자동차의 미래 모빌리티 역량을 총동원하는 것이며, 날로 커져가는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시장에 대응하기 위한 아이템으로, 현대자동차 외에 다른 업체들도 따라할 것으로 보여진다.

 

아직 국내에서는 전동킥보드의 법규를 무시한 무질서한 사용 때문에 말들이 많지만, 미국과 유럽 및 중국에서 전동킥보드를 비롯한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시장은 2030년까지 약 5천억달러. 한화 약 592조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맥킨지 컨설팅 회사는 분석하고 있다. 

 

무엇보다, 현대자동차의 전동킥보드는 휴대성이 뛰어난 접이식으로 차량과 일체형으로 개발된 모델인 만큼, 라스트마일 모빌리티에 한발짝 더 다가간 것으로 볼 수 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