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자동차 시장 진입은 쉽지 않을 것

250x250
728x90

애플, 과연?

애플(Apple) 이 현대자동차에 이어서 닛산(Nissan) 과의 협력 논의 역시 불발되었다. 애플이 원하는 전기차 ‘i-Car’ 의 제작은 애플이 직접 제조공장을 차리지 않는 이상, 만들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여진다. 대체 왜 그럴까?

 

랜더링 = Motor1.com

애플이 원하는 것은 하청업체

애플은 팍스콘(Foxconn) 에서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을 OEM 생산을 통해 제품들을 만들고 있다. 그리고, 그러한 방식을 자동차에도 적용하고자 하청업체를 찾고 있었던 것이었다. 현대차와 애플의 협업 소식은 관련 뉴스가 나돌면서 자연스레 끝나버렸고, 닛산의 경우에는 아이카 관련 논의를 하다가 브랜딩에 대한 의견차를 좁히지 못해 끝났다고 한다. 공통적으로 애플이 두 회사에 원한 것은 완벽한 하청업체였기 때문이었다.

 

, 팍스콘처럼 애플이 설계한 그대로 자동차를 만들어주어야 하는 것인데, 닛산의 경우, 닛산 모델에 애플 소프트웨어가 탑재되는게 아닌 것이다. , 협업이 아닌 하청을 원하기 때문에 앞으로 다른 자동차 업체를 찾더라도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여진다.

 

전기차시대에서 내연기관과 달리 들어가는 부품이 많이 줄어들고, 자동화가 많이 진행된다 하더라도 자동차 생산 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자동차 회사들을 단순 하청업체로 두기에는 많은 무리가 있다. 애플의 경우에 브랜드 인지도와 자본 조달력 및 전기차 관련 설계 및 개발능력이 뛰어나다고 하더라도, 실제 바디 설계능력과 부품공급 및 안전과 환경규제 등 각종 법규문제에 대한 노하우가 많은 자동차회사의 실차데이터를 앞서기에는 분명 한계가 존재하며, 기존의 자동차회사들은 애플의 갑질에 대해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와 달리, 자동차를 생산하고자 한다면 애플은 미국 내 공장을 갖고 있는 자동차회사를 찾을 수 밖에 없다. 그래서 중국이나 인도 등은 논의대상에서 벗어나게 되며, 자신들이 하드웨어 통제권까지 갖겠다고 요구하는 애플의 요구를 다 들어주려면 자동차 회사가 자존심도 버리고 망해간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과 같기 때문에 전통적 자동차 제조사들은 애플과 손을 잡지 않을 것이다. 어찌 보면, 미리 소문을 내버려 애플과의 일을 망쳐버린(?) 현대차가 현명해보이기까지 한다. 물량 게런티도 해주지 않을 애플의 하청업체가 된다면 얼마 안되는 이윤으로는 기업을 유지하기 힘들다는 것은 너무나 눈에 뻔하다.

 

애플의 호구잡기는 자동차 회사에서는 통하기 어려운 일인 만큼, 애플의 자동차시장 진입은 결코 쉽지 않아 보이며, 애플이 자동차 시장에 진입하기 가장 좋은 방법은, 테슬라처럼 직접 공장을 만들어 생산/관리/판매하는 일이다. 하지만, 마진을 챙겨야 하는 애플 입장에서는 계속 하청업체만 찾을 것 같다.

728x90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