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XC90(B6) 시승기 – 여유로운 럭셔리 감성의 SUV

250x250
728x90

볼보 XC90(B6) – 여유롭고, 럭셔리한 SUV

볼보(Volvo) 플래그십 SUV XC90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를 통해 여유로워졌다. 볼보 익스피리언스 데이에서 경험해본 XC90(B6) 직관적이면서고, 편리하고, 효율적이면서도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또한, 여유로운 럭셔리 감성으로, 볼보다운 매력을 충분히 뽐내준다.

 

* 시승기는 볼보 시승행사에 초청되어 작성되었습니다.

*시승차량 : 볼보 XC90(B6) AWD 인스크립션

 

B6, MHEV 새롭게!

볼보 XC90 B6 MHE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탑재되어 있다는 점이 기존의 다른 XC90 구분되는 점이다. 2.0리터 가솔린 엔진에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더해진 MHEV 전자제어식 브레이크가 에너지 회수 시스템과 상호 작용하고, 출력이 필요한 시점에 보조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우리가 알고 있는 하이브리드와는 다르게, 상당히 보조적 역할이지만, 터보차저와 수퍼차저가 더해져 300마력(5,400rpm), 42.8kg.m(2,100~4,800rpm) 토크를 보여주고 있다.

 

엔진의 배기량은 2.0리터로 덩치에 작게 느껴질 있겠지만, 출력 자체가 높고, 제로백 6.7초의 상당히 준수한 성능을 보여주는데, 덩치가 크고 마일드 하이브리드이다보니, 복합연비는 9.2km/L 엄청나게 드라마틱하지는 않다. 마일드 하이브리드의 목적은 출력을 위한 것이기보다는 배출가스 저감을 위해 사용되는 만큼, 전기모터로만 움직이는 것은 없지만, 2 저공해차량으로 공영주차장이나 공항 주차장, 남산터널 등에서 통행료 면제 할인 등의 혜택은 가능하다.

 

 

하지만, XC90(B6) AWD 시스템과 함께 움직임이 상당히 경쾌하며, 8 자동변속기와의 조합이 좋아 가속시에도 만족스러운 모습을 보여주며, 엔진의 반응은 상당히 빠른 편이다. 또한, 300마력의 여유로운 출력은 XC90 덩치를 민첩하게 움직이게 만들기 충분해다.

 

 

여유로운 출력과 함께, 승차감 등의 핸들링 감각은 상당한 럭셔리함을 보여준다. 서스펜션의 든든하면서도 믿음직한 움직임이 인상적이며, 정숙성도 뛰어나 운전자는 물론, 탑승객의 만족도를 끌어올리기에 충분하다.

 

여유롭고 럭셔리한 실내

볼보 XC90 SPA 플랫폼을 적용한 최초의 차량으로, 전장만 4,950mm 휠베이스 2,984mm 엄청난 사이즈를 보여주는 대형 SUV . 실내 공간 역시 상당한 여유로움을 보여주고 있다. 2열은 물론, 3열까지의 거주성이 상당하며, 트렁크의 경우 3 폴딩시에는 1,007리터, 2+3 폴딩시에는 1,856리터의 엄청난 공간을 보여주고 있다.

 

거주성 공간의 활용성 외에도 XC90 크리스털 기어노브가 럭셔리함을 더해주고 있으며, 외에 나파가죽 시트와 통풍시트, B&W 사운드 시스템, 무선충전시스템 등의 편의사양 등도 XC90 럭셔리함을 더해주고 있다.

 

 

그리고, 볼보의 반자율주행기능 시티 세이프티 기능 등이 기본 탑재되면서, 운전이 더욱 안전해지는 것을 있다. 가존 T6 대체한 B6 엔진을 넣었음에도 가격은 낮춰 상품성을 키웠다. XC90(B6)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로 볼보가 선언한 전동화모델로의 전환을 가속화시킬 모델로, 볼보가 보여주는 가치를 꾸준히 이어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총평 : ★

XC90 보여주는 웅장함과 편안한 승차감과 여유로운 출력 럭셔리한 실내 인테리어와 편의사양 등이 상당히 만족스럽다. 하지만, 역시나 계약 출고까지의 시간은 조금 걸린다는 점이 아쉽다.


<추가사진>

728x90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