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90 시승기 - 럭셔리하지만, 아직 부족한 럭셔리 세단




G90, 럭셔리하지만 아직은 멀었다.


eq900 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지만, G90 은 거의 풀체인지에 가깝게 디자인이 바뀌었다. 디자인에 대한 호불호가 많이 갈리지만, G90 은 확실하게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성능도 나쁘지 않다. 가격은 국산차에서는 꽤 비싼 편이며, 주행성능 및 편의사양도 꽤 좋은 편이다. 그렇다면 과연 G90 는 수입 럭셔리 세단과 비교해서 어떨까?




눈에 띄는 파격적인 디자인


제네시스의 새로운 아이덴티티가 적용된 G90 는 쿼드램프와 G-Matrix 등 유니크함이 눈에 띈다. 사실 플래그쉽 럭셔리 세단 정도가 되면 파격보다는 중후함이 먼저이지만, 사실 렉서스처럼 제네시스는 파격적이다. 한번에 눈에 띄며, 쉽게 잊혀지지 않는 디자인이다. 용감하고 의미있는 디자인.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기 위한 기술과 한국적인 면을 접목시킨 제네시스의 디자인은 사람들의 뇌리에 꽂혔다는 점에서 성공적이라고 할 수 있다. 사실, 지금 현대자동차 그룹내의 디자이너들은 자동차 디자이너계의 어벤져스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세계적인 디자이너들이 모두 모여있기에 나날이 좋아지고 있는 디자인에 대해 기대해볼만 하다.



만족스러운 승차감과 핸들링. 하지만?


시승차량은 3.3T 모델로, HTRAC 이 들어가 있는 모델이었다. 370마력, 52.0kg.m 의 토크를 내는 람다 3.3 V6 T-GDi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는 럭셔리세단답게 출력의 아쉬움은 느껴지지 않았다. 하지만, 정말 이상하게도 HTRAC 과 함께 느껴지는 주행질감은 아쉬웠다. 


전자식 사륜구동 시스템인 HTRAC 은 고속주행에서의 코너를 돌아나갈 때에 꽤나 멋진 모습을 보여주지만, 일반적인 주행을 하다보면 조금 어딘가 모르게 '덜그덕' 거리는 느낌이 난다. 뭐랄까? 4륜의 개입이 너무 잦은 느낌이다. 느린 속도에서 차를 움직일 때 꼭 흔히 우리가 접하는 "나때는 말이야~" 라면 뭔가 간섭하는 느낌이 조금은 불쾌하게 느껴진다. 편안하긴 하지만, 가끔가다 뭔가 뚝뚝 끊어지는 듯한 느낌이 어색할 때가 있다. 혹시, 의도적으로 HTRAC 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다는걸 보여주려는 것이었을까?




어댑티브 컨트롤 서스펜션은 노면의 정보를 잘 읽었고, 부드러우면서 단단한 하체의 감각을 보여주었다. 여기에 R-MDPS 는 핸들링 그 자체의 럭셔리함을 보여주었는데, 확실히 오너드리븐도 만족시켜주는 세팅이었다. 



8단 자동 변속기는 뭐 딱히 말할건 없었다. 부드러운 변속감이 엔진의 rpm 에 따라 재빠르게 바뀌고, 조작도 딱히 어려울게 없다. 연비를 위하면서, 고급스러운 주행질감을 위한 선택으로 보여진다. 그리고, 화려한 외관과 다르게 실내로 들어오니 아쉬움이 느껴지기 시작했다.



12.3인치의 대형 파노라믹 풀터치 디스플레이는 제네시스 전용 Copper GUI 가 적용되어 고급감을 더해주고 있고, 네비게이션은 자동 무선 업데이트 되어, 편의성이 정말 뛰어나다. 아참, 아쉬운 실내라고 했는데, 그건 스티어링휠의 디자인이 크게 변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순전히 개인적인 취향인데, GV80 에서는 4스포크 스티어링휠이 2스포크로 바뀌는 것을 보면, 실내를 보면 많이 바뀌긴 했지만, '페이스리프트' 라는 큰 틀을 벗어나지 않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고급스러운 나파가죽을 사용하고, 공기청정모드, 이탈리아 다이나미카(Dinamica)社의 스웨이드가 실내 곳곳에 사용되어 럭셔리한 감성을 충족시켜주고 있다. 그런데, 비상등 아래 위치한 시계는 뭔가 좀 아쉬웠다. 다른 유명 시계 메이커와 콜라보레이션을 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디자인이 꽤 괜찮지만, G90 를 타는 사람들이 만족스러워할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실내는 원목을 그대로 살린 '리얼우드' 를 사용한 만큼 시계 하나는 좀 더 좋은걸 썼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았다.



쇼퍼드리븐? 오너드리븐?


G90 는 쇼퍼드리븐은 물론, 오너드리븐을 만족시키는 럭셔리 대형세단이다. 그런데, 여기에서 럭셔리의 부족함이 나타난다.뒷좌석에서 모니터로 DMB 를 시청하고, 다른 기능들을 이용하는 것은 엄청나게 럭셔리한 것이 아니다. G90 에는 뒷좌석을 위한 배려보다는 운전자를 위한 배려가 더 큰 차다.


쇼퍼드리븐의 성격을 강하게 하려면 뒷좌석의 편안함은 물론, 인포테인먼트와 함께 미니 테이블을 배치시켜 5인승이 아닌, 4인승을 명확하게 결정지었어야 하며, 이동 중에도 업무를 위해 테이블 위에 서류를 올려놓고 자료를 검토하거나, 이동중 안마기능 등을 통한 휴식을 할 수 있도록 만들었어야 한다고 생각이 들었다. 




물론, G90 는 충분히 안락한 뒷좌석을 갖고 있다. 하지만, 조금 더 '럭셔리' 라는 이름에 맞게 기능을 추가했으면 어땠을까 싶다. 



G90 이 주는 아쉬움은 하나 더 있다. 바로, 트렁크 용량이 작은 것이다. 한눈에 봐도 G80 보다 트렁크 용량이 작아보인다. 의외로 이런 급의 차를 타는 사람들에게 골프백을 넣는 공간을 따지는 것은 생각보다 중요하다.


파워, 고급스러운 승차감. 핸들링. 정숙성은 모두 만족스럽다. G90 의 가격은 시승한 3.3T 모델의 경우 8,099 만원~11,380 만원이다. 어림잡아 대충 1억 정도의 럭셔리 세단이다. 그런데, 그 1억이라는 가치를 G90 은 잘 만족시켜주었을까?


개인적으로는 한 80% 정도라고 생각한다. 



베블런(Veblen) 효과. 혹은 베블런재((Veblen goods) 라고도 하는 용어가 있는데, 이는 사람들의 선호가 가격에 직결되고, 가격에 따라 선호도가 달라진다는 것을 설명한다. 흔히, 사람들의 소비패턴은 '합리적 소비' 를 하려 하지만, 몇몇 종류의 높은 지위가 연상되는 제품은 비싸야지만 그 가치가 있다는 것을 설명한다. 루이비통 로고 하나가 붙은 무선이어폰이 똑같은 제품보다 2배 이상 비싼데도, 사람들은 그런 제품을 사며 만족한다는 것과 같다. 즉, 과시적 소비를 통해 구입하는 사람의 만족감을 높여주어야 한다는 것이다. G90 은 1억이라는 가격을 생각해보면, 아직 해나갈 것은 많지만, 첫 시도에서 상당히 높은 수준까지 올라왔다고 볼 수 있다. 



제네시스 G90 은 가격대비 성능이 좋아야 하는 제품이 아니다. 성능보다 가격이 압도적이어도 소비자가 만족스러워야 하는 사치품의 영역으로 들어가야 하는 '럭셔리 세단' 이다. 아쉬움이 남지만, 그래도 꽤 높은 수준의 럭셔리 세단을 만들어냈고, 파워, 브레이킹, 핸들링, 승차감, 편의 및 안전사양 등 대부분의 영역에서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워주고 싶다. 


아직 뒷좌석을 배려하는 부분은 보완해야 할 점으로 지적할 수 있지만 말이다.


G90 총평 : ★

넓은 공간, 빼어난 승차감과 시선을 압도하는 디자인. 그리고, 운전자의 편의성과 안전사양이 너무나 마음에 든다. 하지만, 2열시트의 엔터테인먼트가 단순히  DMB 라고 한다면 너무나 아쉽다. 뭔가 더 즐길거리, 휴식거리 혹은 일할 수 있는 아이템을 연구했으면 좋겠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