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더 뉴 말리부 시승기 - 차는 참 괜찮은데...




더 뉴 말리부 - 정말 좋은데...


차량의 판매량이 차량이 좋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좋은 차와 잘 팔리는 차는 의미가 다르다는 뜻이다. 이번에 시승했던 '더 뉴 말리부' 2.0리터 모델은 차는 정말 좋았지만, 사실 최근의 판매량을 살펴보면 신통치 않다. 좋은건 알아서 잘 팔릴텐데, 이상하게 안팔린다. 상품성에 문제가 있나? 생각하면 사실 그렇지도 않다. 가격이 문제일까? 아니면, 뭔가 다른 이유일까? 시승했던 모델은 더 뉴 말리부 2.0 프리미어 스페셜 모델로, 3,249만원의 가격대를 보인다. 경쟁사 모델인 현대자동차의 쏘나타 2.0 터보 익스클루시브의 3,233 만원과 비교해서 16만원 정도의 차이로 가격대는 많이 차이나지 않지만 판매량은 약 4배 가까이 난다. 택시모델이 없어서일까?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더 뉴 말리부' 는 외형상으로 딱히 문제삼을건 없어보인다. 개인적으로는 프론트 그릴의 크롬이 마음에 들지 않지만, 측면이나 후면. 휠 디자인과 실내 디자인 등 디자인적으로는 꽤 만족스럽고, 주행성능 또한 상당히 안정적이고 매력적이다. 쉽게 설명하자면 껍데기만 다른 캐딜락 CTS 를 타는 느낌과 비슷했다.



스타일리쉬한 퍼포먼스 세단!


2.0리터 가솔린 터보엔진으로 253마력, 36.0kg.m 의 토크를 내며, 6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하고 10.8km/L 의 복합연비를 보이는 더 뉴 말리부는 실제로는 연비도 더 좋고, 가속력은 일품이며, 악셀을 밟으면 부드럽고 강하게 튀어나가는 그 맛이 캐딜락의 것과 같은 느낌이다. 왜 광고에서 '스타일리쉬한 퍼포먼스 세단' 이라 했는지 알겠다. 




퍼포먼스는 단순하게 가속력, 최고속력 등으로만 말할 수 없다. 섀시와 서스펜션, 스티어링 휠 등을 통해 전해지는 전체적인 핸들링 감각 등을 이야기해야 하는데, 말리부의 드라이빙 퍼포먼스는 정말 일품이다. 



쉐보레는 순정 상태로 타야 가장 좋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말리부는 딱히 건드릴게 없어보였다. 서스펜션의 느낌은 적당히 노면의 거친 느낌을 걸러주면서 듬직하고 편안했다. 말리부의 서스펜션을 튜닝하면 진짜 바보다. 순정이 이 차량의 목적에 맞춰 제일 좋은 세팅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 R-EPS 의 스티어링휠은 조작이 쉬우면서도 고속에서 안정적인 느낌을 잘 보여준다. 국산 중형세단 세그먼트에서 가장 좋은 주행성능을 보여준다고 말할 수 있다.



하지만 아쉬운 것은 여전한 6단 자동변속기이다. 물론, 국내사정상 6단도 딱히 나쁘지는 않지만, 그래도 연비를 올리려면 9단 변속기를 올렸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물론, 그렇게 하면 가격이 오를테니 6단 자동변속기를 선택한 이유는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그런데 저 토글 변속버튼은 정말 마음에 안든다. 예전부터 꾸준하게 지적했지만, 꾸준하게 써먹지도 않는 토글 변속버튼을 달아놓았다. 차라리 패들쉬프트를 써주면 안되나 싶을 정도다. 



넓은 공간, 편안함, 정숙함


더 뉴 말리부는 패밀리 세단으로 정말 딱이다. 넓은 공간과 편안한 승차감. 그리고, 정숙함이 정말 매력적이다. 그리고, 페이스리프트를 거치면서 실내가 한층 예뻐졌다. 계기판은 아이스블루가 아니라, 새롭게 적용된 8인치 슈퍼비전 클러스터가 캐딜락의 느낌을 주며, 차량정보 및 네비게이션 정보 등을 제공하고 있어 기존의 말리부와 차별화를 갖추었다.



8인치 디스플레이 장치는 '더 뉴 말리부' 에서 빼놓지 않고 설명해야 할 부분이다. 예전과 정말 차원이 다른 터치감과 빠른 처리속도가 인상적인데, 안드로이드 오토는 물론이고 애플 카플레이(CarPlay)까지 사용할 수 있어서 커넥티비티를 강화했다. 특히, 네비게이션은 시인성이 좋아졌고, 직관성이 뛰어나 사용이 너무나 편했다. 또한 인상적인 부분이 하나 더 있었다. 바로 '후방카메라' 였다.



후방카메라는 조명이 하나도 없는 깜깜한 밤에도 정말 밝고 깨끗한 이미지를 제공해준다. 사실 이런 점 외에도 말리부는 곳곳에 숨은 기능들이 있는데 쉐보레는 홍보를 제대로 못한다. 참 답답할 때가 많다. 10개의 에어백과 지능형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이탈경고 및 차선유지 보조시스템, 사각지대 경고시스템, 스마트 하이빔. 그리고, 동급 최초로 들어간 저속 자동긴급제동 시스템 등 안전과 관련되어서 많은 부분을 경험해보면 이 차는 정말 매력적이다. 패밀리 중형세단이 갖추어야 할 점들을 두루 갖추었다.




특히, 처음에 제공되는 2개의 스마트키에 각각의 시트 메모리 기능이 있어서 각자 다른 운전자가 각자의 스마트키를 통해 문을 여는 순간부터 내몸에 맞춰지기 때문에 메모리시트의 버튼을 별도로 누르지 않아도 된다.



실내공간은 정말 큰 장점이었는데, 2열 공간은 레그룸이 충분히 확보되어 180cm 가 넘는 성인이 타도 그렇게 좁게 느껴지지 않는다. 그리고, 2열의 열선시트 역시 마음에 드는 편의사양이었다.



트렁크 공간은 생각보다 깊고 넓은 공간을 보여주었으며, 2열 시트는 분할 폴딩되어 실생활에서 짐을 싣거나 옮길 때에도 큰 불편함이 없는 정도였다.


이렇게 다양한 면에서 만족스러운 쉐보레 더 뉴 말리부. 대체 왜 이 괜찮은 차가 잘 안팔리는 것일까? 개인적으로는 가격을 내리고, 상품성을 강화하였다 하더라도, 단순하게 중형세단 시장 자체가 위축되었다 하더라도, 한국GM 의 불안함이 가장 큰 요인으로 적용된 것은 아닌가 싶다. 즉, 경영 불안정이 말리부의 신차효과를 낮춰버린 것이라는 생각이다. 소비자는 A/S 까지도 고려해서 차량을 구입하기 때문이다. 즉, 상품경쟁력 강화와 가격 경쟁력을 갖추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소비자 신뢰회복이 우선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차는 정말 괜찮다.



더 뉴 말리부 총평

★★★★★


캐딜락 CTS 에 사용되는 2.0 리터 가솔린 엔진으로 뛰어난 가속력과 부드러운 회전질감. 그리고, 패밀리 세단이라는 목적에 맞춰 정숙성과 넓은 공간. 그리고, 적당히 괜찮은 연비와 승차감은 중형 패밀리 세단에서 가장 좋은 점수를 주고 싶다. 무엇보다도 서스펜션의 느낌은 다른 경쟁모델과 비교해서 가장 최적의 세팅을 보여주었다. 차는 정말 좋다. 잘 안팔리는 것과는 별개로 정말 차는 마음에 든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