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준대형 트럭 '파비스(PAVISE)' - 상용차의 새로운 진화


준대형트럭 '파비스(PAVISE)' 공개!

현대자동차가 지난 29일(목),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사용차 박람회 '현대 트럭앤버스 비즈니스페어' 를 개최하면서 새로운 준대형 트럭 '파비스(PAVISE)' 를 공개했으며, 친환경 로드맵의 상징 중 하나인 '카운티 EV' 도 최초로 공개를 했다. 단순하게 새로운 차량의 공개 뿐 아니라, 상용차의 미래와 물류 및 수송서비스에 대한 새로운 진화를 엿볼 수 있었다.

 

파비스(PAVISE) 는 중형트럭과 대형트럭의 장점만을 보아 만든 새로운 차급의 트럭으로, 높아진 경제성과 실용성, 넓은 적재공간을 자랑하고 있다. 중세 유럽 장방형의 커다란 방패를 뜻하는 파비스는 5.5~13.5톤이 적재 가능한 신형 준대형 트럭으로, 승차감과 안전성, 편의사양까지 획기적인 변화를 보이고 있으며, 새로워진 그릴 디자인은 갑옷을 연상케 한다.

 

파비스의 운전석 공간은 실내고 1,595mm, 공간 6.7m³ 을 바탕으로, 동급 최대 운전석 공간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며, 325마력의 7리터급 디젤 엔진이 적용되어 있으며, 운전습관을 분석해 실시간으로 조언해주는 '연비운전 시스템' 도 탑재하고 있다. 파비스는 일반/고하중의 2개 플랫폼을 베이스로 제작되었으며, 4X2, 6X2 차종으로 최장 7m 의 휠베이스를 제공하고 있어서 윙바디, 청소차, 크레인 등 다양한 특장차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또한, 일부 대형 트럭에만 적용되던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이탈경고(LDW), 후방주차보조(R-PAS) 등의 최첨단 안전 사양을 선택할 수 있으며, 공기압 경고장치 뿐 아니라, 타이어의 온도가 110도 이상으로 올라갈 경우에도 경고 알람을 띄워주고 있어 운전자의 안전운전을 도와준다.

 

실내는 휴대폰 무선충전장치를 비롯해, 상용차 전용 내비게이션과 장시간 차량에서 생활하는 고객을 위해 '확장형 슬리핑 베드' 도 적용하였다. 이 외에도 블루링크를 통해 원격시동, 무시동 히터, 도난감지, 추적, 원격 시동차단, 긴급 구난상태 전송이 가능한 '안전보안' 서비스도 제공한다.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이인철 부사장은 "현대 트럭앤버스 비즈니스 페어의 주제는 '공존' 으로, 현대 상용차의 현재와 미래 기술을 함께 체험할 수 있으며, 고객의 동반자로서 함께 성장하려는 현대 상용차의 지향 가치를 담고 있다" 고 밝혔다.

 

이렇게, 현대자동차의 상용차는 단순한 신차를 넘어, 새로운 시대에 필요한 상용차. 혹은, 새롭게 시대를 이끌어갈 상용차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또한, 2025년까지 총 17종의 친환경 전동화 모델 라인업을 구축할 계획을 공개하면서, 카운티 EV 를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 상용차는 2025년까지 전기차 7종, 수소전기차 10종의 라인업을 구축할 예정인데, 도심의 대기질 개선은 물론, 인접 도시까지 운행할 수 있는 글로벌 최고수준의 수소전기기술을 탑재할 것이라고 한다.

 

카운티 EV 는 기존 디젤모델보다 60cm 가 늘어난 모델로, 128kWh 대용량 배터리로 1회 충전으로 200km 이상의 거리를 주행할 수 있으며, 72분만에 완충이 가능하고, 마을버스로 주로 이용되는 카운티의 특성을 고려하여 눈길이나 빗길 안전운전을 돕는 차량자세제어장치와 4륜 디스크 브레이크, 차량 후방 비상도어 등을 적용했다. 그리고, 실내에는 7인치 LCD 클러스터와 버튼식 기어레버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이 외에도 2층 전기버스와 굴절버스 등이 전시되어 있었고, 앞으로 도시에서 이런 친환경 이동수단을 더욱 많이 만나보게 될 것으로 보여진다. 일반적인 차량에서도 친환경이 주목을 받고 있지만, 버스, 트럭에서도 친환경적인 차량이 필요한 시대가 된 만큼, 현대차 상용차의 이러한 도전과 변화가 반갑기도 하다.

 

 

<추가사진>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