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세대 K5 시승기 - 감성과 퍼포먼스의 조화

K5, 감성과 퍼포먼스의 조화

1세대 K5 가 나왔을 때, 엄청난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2세대에서는 그렇다 할 큰 인기를 끌지는 못했지만(렌터카로는 많이 팔렸다), 3세대 K5 는 완전히 다르다. 본편보다 못하다는 속편으로 속을 섞히고, 3세대에 이르러서 완전한 변화와 성능의 개선으로 K5 가 정말 새로워졌다. 그리고, 정말 좋아졌다.

 

시선을 사로잡는 디자인

시승했던 3세대 K5 는 1.6 T-GDI 에만 적용되는 요트블루 컬러로 산뜻함을 느끼기에 충분했으며, 강렬한 헤드라이트의 LED DRL 과 테일램프의 독특한 모습 및 스포티함을 강조한 패스트백 스타일 등으로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단순히 신차라서가 아니라, 정말 매끈하게 잘 나온 디자인으로, 지금까지의 기아자동차를 떠올리지 못할 만큼 세련된 디자인을 보여주었다. 이제 완전히 새로워진 기아자동차만의 디자인이다.

 

특히, 타이거노즈를 넘어 타이거페이스로 새롭게 자리매김한 프론트 디자인은 향후에 다른 기아자동차의 프론트 그릴에도 사용될 예정인데, 역동성을 강조한 우아함이 돋보인다.

 

특히, 패스트백 스타일로 유려한 쿠페스타일을 보여주는 3세대 신형 K5 는 트렁크쪽도 독특한 모습을 보여준다. 바로, 뒷유리가 트렁크까지 이어진듯한 모습을 보여주는데, 착시효과이지만, 유리가 더 넓어보이고, 패스트백 스타일을 더욱 극대화해주는 효과를 보여준다. 

 

이 외에도 프론트의 에어덕트는 실제로 구멍이 뚫려있지만, 리어는 디자인을 위한 에어덕트로, 단순히 기능만을 위한 것 외에도 디자인적 측면에서 많은 변화를 꾀했다. 

 

운전자를 위해 진화된 실내공간

10.23인치의 내비게이션과 12.3인치의 계기판. 다이얼 타입의 변속버튼 및 드라이브모드에 따라 바뀌는 엠비언트 라이트 등만이 K5 가 새롭게 진화된 모습이 아니다. 실내의 모습이 눈에 띄게 세련되어지고, 미래지향적으로 변화한 디자인과 함께 편의사양 역시 첨단으로 바뀌었다.계기판은 매우 독특하게 2가지 테마를 설정할 수 있으며, 시간에 따라 계기판이 변화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IoT 기능을 극대화해주는 카투홈 기능은 물론, 하차 후 최종 목적지까지 안내해주는 기능과 건강을 위해 자동으로 터널 등을 지날 때에 외부공기를 차단시켜주는 기능과 운전을 편하게 해주는 HUD 및  HDA 기능 등은 안전까지도 만족시켜주는데, 진화된 음성인식 기능은 차량을 컨트롤하는데 있어서 그냥 말만 하면 되는 시대가 되었음을 알려주고 있다. 물론, 아직 자연어를 처리하는데 있어서는 한계가 분명 있지만, 일반적인 차량제어 및 내비게이션 작동 등에 대해서는 아주 쓸만하다. 특히, 블랙박스 기능이 되는 빌트인캠 기능은 정말 마음에 든다. 이게 정말 중형차 맞나 싶다.

 

대부분의 편의사양과 안전사양이 윗급인 K7 혹은 K9 까지 위협할만한 첨단사양들이 가득 들어가 있는데, 윗급의 차량을 사야 할 이유를 못 느낄 정도로 만족스럽다. 물론, 다른 부분들이 플래그십과 비교되는 부분이 있긴 하지만 말이다.

 

스포티한 디자인. 퍼포먼스는?

K5 는 쏘나타와 같은 섀시를 사용하고 있고, 180마력 27.0kg.m의 1.6 T-GDI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을 통해 패밀리세단임에도 꽤 다이나믹함을 느끼게 해준다. 하지만, 분명 쏘나타와는 다른 차이가 있다. 바로, 서스펜션에서 느껴지는 승차감의 차이이다. 확실히 K5 는 2030 세대를 겨냥한 스포티함에 중점을 두고 설계된 것이라고 볼 수 있는데, 조금 더 하드함이 느껴지는 서스펜션 세팅은 코너를 돌아나갈 때에 전륜구동차임에도 리어가 잘 따라붙는 스포티한 세팅으로 설계되었고, 언더스티어를 느끼기는 어려웠다. 저중심 설계가 들어간 것과 함께 타이어가 피렐리 P Zero 가 순정으로 들어가 있기 때문이 아닌가 싶었다. 꽤 좋은 그립력과 함께 도로 위에서 날렵한 움직임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쏘나타보다는 조금 더 하드한 승차감을 보여주기도 한다.

 

8단 자동변속기는 꽤 빠릿하게. 그리고, 불편함 없이 매끄러운 변속질감을 보여주었다고 할 수 있다. 딱히 불만은 없다. 아참, 2.0 모델에는 6단 자동변속기가 들어간다. K5 의 브레이크 성능도 딱히 불만은 없지만, 캘리퍼가 조금 더 예뻤으면 싶다. 

 

꽤 준수한 뒷좌석 공간을 보여주는 K5 는 승차감도 크게 나쁘지 않다. 그런데, 바닥매트가 제대로 정리가 안된다는 점이 조금 아쉽긴 하다. K5 의 연비는 13.8km/L 로 꽤 준수한 수준을 보여준다.  고속도로 정속주행시에는 조금 더 높은 연비를 보여주기도 하며, 악셀링을 깊게 해서 가속을 할 때에는 어쩔 수 없이 연비가 좀 떨어지긴 한다. 

 

아쉬운 점은?

스포츠 모드로 놓고 가속을 하면, 엔진음과 배기음. 그리고, 전자배기음이 더해진 사운드를 들을 수 있다. 물론, 예전의 전자배기음보다는 좋아지긴 했지만, 여전히 오리지널을 능가할 수는 없다. 차라리 배기튜닝을 하는게 더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다. 그리고, 나이가 들어서일까? 더 정숙하다면 어떨까? 라는 생각과 조금 더 스포티한 감성의 서스펜션 세팅이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으며, 결정적으로 결혼 전에 나왔어야 했는데… 라는 생각이 들었다.

 

총평 :

2030세대를 충분히 자극할만한 멋진 디자인과, IoT 기능 및 드라이빙의 감성까지 높여주는 엠비언트 라이트, 편의사양, 안전사양 등이 너무나도 마음에 든다. 윗급차량을 위협할 정도로 풍부한 기능들이 마음에 들며, 드라이빙의 감성 또한 스포티함을  중시한 세팅이 돋보인다. 하지만, 중형차라는 한계답게 정숙성은 약간 떨어지는 편이다. 그래도, 전체적인 드라이빙의 감성이 뛰어나며, 스타일과 안전사양 등이 너무나도 마음에 든다. 잘 팔리는 차량엔 이유가 있다. 

 


<추가사진>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