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완전자율자동차 '크루즈(Cruise) Origin' 공개


GM, 완전자율 주행차 출시!

GM 이 드디어 크루즈 오리진(Cruise Origin) 이라는 완전자율주행자동차를 선보였다. 이 차량은 판매가 아닌, '공유' 를 하는 차량으로, 지금까지 공개되었던 쉐보레 크루즈와는 다른 디자인이며, 승객이 양쪽에 앉을 수 있으며, 전기로 움직이는 차량이다. 지금까지의 전통적인 자동차와는 생긴것부터가 다르고, 개념 자체도 다르다.

 

도시의 혼잡과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는 크루즈 오리진(Origin) 은 GM 이 예고한대로 스티어링휠이나 페달 및 계기판 등이 없다. 넓은 실내에 탑승객이 마주보고 앉을 수 있는 시트가 있으며, 다양한 센서를 통해 안개가 낀 도로나 비가 와도 상관없이 일반 도로에서 주행을 해도 문제가 없다고 한다. 이제 첫 완전자율주행 차량의 등장이며, 실시간 업그레이드가 지원된다고 한다.

 

크루즈 오리진(Origin) 의 수명은 100만 마일. 약 160만 km 이상 주행할 수 있는 내구성을 갖추고 있으며, 일반적인 차량보다 요금적인 측면에서 6배 저렴할 것이라고 한다. 아직 정확한 요금 정책은 발표되지 않았지만, 샌프란시스코에서 일반적인 운전자의 기준으로 $5,000 정도를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한다.

 

크루즈 오리진의 의미는?

모빌리티의 혁명이라고 볼 수 있다. 쉐보레 볼트 EV 로 테스트를 시작한 자율주행차량이 이제는 크루즈 오리진의 공개와 함께, 완전자율주행차, 친환경차, 공유경제라는 타이틀을 모두 획득했으며, 자동차의 인테리어에 대한 기본 개념 자체도 바꾸어 놓을 것으로 기대된다. 무엇보다 이러한 타이틀 모두에서 선점을 하며,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으로 보여, 앞으로의 핵심적인 자동차 시장에서 테슬라 등의 경쟁자를 제치고 높은 수익을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

 

한편, 다른 회사들도 자율주행차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데, 포드는 2021년까지 자율주행자동차를 완성시킬 것이며, 현대자동차는 2022년을 목표로 연구와 개발, 투자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 자율주행차가 돌아다니는 시대에는 자동차 사고 등의 사회적 문제를 많이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의 경우 연간 2,600억 달러. 한화 약 302조 3,800 억원 정도의 자동차 사고비용을 줄일 수 있으며, 장애인과 노인 뿐 아니라, 청소년 등도 쉬운 이동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여지는 만큼, 모빌리티의 혁명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볼 수 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