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초고속 충전 브랜드 'E-pit' 공개

250x250
728x90
반응형

현대자동차그룹, 초고속 충전 브랜드 'E-pit' 공개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 시대의 본격적인 확대를 대비해 초고속 충전 브랜드 'E-pit' 을 공개하며, 초고속 충전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현대차 그룹은 초고속 충전인프라 20개소 120기 구축을 시작으로, 충전 생태계 플랫폼 육성계획 등 미래 충전 비전을 제시하는 신규 브랜드 'E-pit' 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E-pit?

E-pit 는 모터스포츠 레이싱의 피스트톱(Pit Stop) 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졌으며, 전기차를 위한 피트 스톱을 지향한다. 충전과 연관된 모든 서비스를 쉽고 빠르게 제공하며, 고객의 일상과 시간을 의미 있게 만드는 충전 플랫폼으로 진화한다는 계획이다. 그리고, 전기차 고객을 위해 Fast(빠르고), Easy(쉽고) & Convenient(편안하며), 프리미엄(Premium) 의 3가지 핵심 서비스를 지향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Fast.  현대차그룹의 800V 시스템을 탑재한 전기차를 이용하는 고객은 E-pit 충전소에서 기존 충전  시간보다 최대50% 줄어든 약 18분 내 80% 충전이 가능하며, 5분 충전만으로 약 100km 주행이 가능하다.

Easy & Convenient. E-pit 충전소는 별도 조작없이 인증, 충전, 결제까지 한번에 가능한 '플러그앤차지(Plug&Charge)' 기능을 적용해 기존의 여러 단계를 거쳐 충전해야 하는 불편함을 개선했다. 이와 함께, 전자지갑(Digital Wallet) 을 적용해 충전소에서 충전사업자별 별도의 물리적 카드 없이 E-pit 앱을 활용해 인증 및 결제가 가능하다. E-pit 충전소 만차 대기자간 분쟁을 방지하기 위해서 앱 대기표 발급 시스템인 '디지털 큐(Digital Queue)' 서비스도 적용해 대기고객 편의성도 개선했고, 전기차 충전 고객 편의를 위해 충전기의 뻣뻣하고 무거운 케이블 사용성도 개선시켰다. 자동으로 높낮이 조절, 회전 기능 및 보조 손잡이 등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더하고, 충전기 손잡이에 자동 살균 LED 를 설치했다.

Premium. E-pit 충전소는 캐노피 건축물로 지어져 악천후에도 고객이 편안하게 충전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캐노피는 컨템포러리 미니멀리즘을 디자인 컨셉으로 정제된 깔끔한 바디에 견고하면서도 순수한 이미지로 아이오닉한 디자인응ㄹ 통해 미래 전기차 시대 도래 메시지를 전달한다.

 

충전 생태계 플랫폼 육성

현대차 그룹은 향후 충전인프라 생태계 육성을 위해 실행 네트워크 구축, 다각적 협업 추진, 충전인프라 서비스 플랫폼 개발 등 3가지 중점 전략방향을 구상하고 있다. 도심형 초고속 충전기 보급 확대를 위한 기술개발과 사업자 제휴 및 협업 추진체 구성 등  실행 네트워크 구축을 시작으로 아파트 중심 실제 생활 거점에서의 충전 불편해소를 위해 충전 솔루션을 개발하고 이를 필요로 하는 사업자들에게 제공하며, 충전인프라 구축을 활성화하기 위한 다각적인 협업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한다.

 

한편, E-pit 충전소는 2021년 4월 중순에 전국 12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개소할 계획이며(72기), 도심 내 주요 거점에도 충전소 8개소(48기)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며, 지속적으로 확대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DC 콤보타입1의 모든 전기차는 E-pit 충전소에서 충전이 가능하다고 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초고속 충전소 20개소 구축과 혁신적인 충전 경험 제공은 'E-pit' 브랜드의 시작" 이라며, "올해부터 충전 생태계 플랫폼 육성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으로, 전기차 시대에서의 미래 사업 및 혁신 상품을 창출해 국내 충전 인프라  산업의 선순환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 고 밝혔다.

 

 

 

 

728x90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