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를 정기구독하듯 탄다고? - '현대 셀렉션' 출시




현대 셀렉션(Hyundai Selection) 출시!


자동차를 한번에 여러대 타보고 싶고, 주기적으로 바꾸고 싶은데 부자가 아닌 이상 사실 힘들다. 그런데, 이제 가능해졌다. 현대자동차가 월 구독형 프로그램인 '현대 셀렉션(Hyundai Selection)' 을 출시했는데, 이는 지금까지의 자동차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것으로, 월 이용요금 72만원(VAT 포함)을 지불하면 이용기간동안 주행거리 제한 없이 쏘나타, 투싼, 벨로스터 중 월 최대 3개의 차종을 마음대로 교체하여 사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오늘(7일)부터 10개월간 서울지역에서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한다.


단순히 차만 바꿔타는게 아니라, 대형 SUV 인 '팰리세이드' 와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 '코나EV' 중 매월 1회에 한해 48시간동안 이용할 수 있는 무료 이용권이 추가로 제공되어 상황에 맞춰 다양한 차종을 선택할 수 있다고 한다.


차량교체는 최소 3일 전에 전용 앱을 통해 예약해야 하며, '현대 셀렉션' 모바일 앱을 설치하고 계약-결제-차량교체-반납 의 과정을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다.




참고로, 이 프로그램은 50명 한정이며 만 26세 이상 운전면허를 취득한지 1년이 경과한 사람만 신청할 수 있다고 한다. 현대 셀렉션 프로그램은 차량 인도와 교체도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맞춰 배송된다고 하며, 추후 차량 구매시에도 혜택이 주어진다고 한다.



현대자동차의 '현대 셀렉션' 프로그램은 차량공유시대에 발맞춰 시작하는 테스트 서비스라고 보면 될 것 같다. 지금은 쏘나타, 벨로스터 등의 차량만이지만, 나중에는 자신이 원하는대로 차종을 골라 타고 다닐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유경제시대에서 현대자동차는 이제 단순 제조사의 입장이 아니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발빠르게 사업구조를 변화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관련글 더보기>

2018/12/28 - [자동차 칼럼] - 자동차를 구매하는 시대는 끝났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