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어코드로 만든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어코드로 만든 짝퉁 '람보르기니'


흔히 짝퉁 하면 중국에서 만든걸 떠올릴텐데, 인도도 못지 않게 많다. 이번에 인도 뭄바이에 위치한 'Executive Modcar Trenz' 라는 업체에서 2003년식 혼다 어코드를 갖고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를 만들어냈다. 엔진 등의 파워트레인이야 물론 어코드의 것을 그대로 사용했지만 정면에서 볼때만큼은 꽤 그럴싸하다.



이 4도어 세단인 혼다 어코드를 갖고 어떻게 이렇게 만들었을까? 참 신기하기도 하면서, 한편으로는 람보르기니에서 꽤 짜증이 나겠다는 생각도 든다. 중국 뿐 아니라, 이제 인도까지 신경써야 하기 때문이다. 차라리 양덕들은 짭퉁 퀄리티라도 꽤 그럴싸할텐데, 조악한 퀄리티의 짝퉁을 보고 있노라면 오리지널이 볼 때에는 분통 터질만한 일이기 때문이다. 





짝퉁과 오리지널의 싸움은 끝이 나지 않을 것 같다. 짝퉁이나마 명품을 갖고 싶다는 욕망이 사람들의 마음 속에 자리잡고 있기 때문이다. 당장 우리는 길거리의 M 이 아니면서 M 바디킷과 레터링을 붙인 BMW 를 많이 보고, AMG 가 아니면서 AMG 인 척하는 벤츠도 많이 보게 된다. 



암튼, 이 짝퉁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는 확실히 중국산보다야 퀄리티는 좋지만, 어색하게 내려오는 루프 라인과 오리지널 람보르기니보다 높은 루프 등이 눈에 띄며, 페인트 등은 꽤 비슷해도 역시나 티가 많이 난다.



보통 짝퉁 슈퍼카들이 폰티악 Fiero 를 기반으로 많이 작업하는 것과 다르게 혼다 어코드를 썼다는 점이 참신하며, 나름의 퀄리티를 지켜냈다는 점에서는 점수를 주고 싶다. 그래도 짝퉁은 짝퉁이다. 거짓이 진심을 못이기듯, 짝퉁은 그냥 짝퉁일 뿐이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