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70 시승기 - 좋은데 아쉽다

250x250
728x90

제네시스 G70, 좋지만 아쉽다

제네시스 G70 3.3 모델을 시승해봤다.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G70 디자인이나 성능 등 전반적으로  괜찮은 편이지만, 제네시스 브랜드 중 완성도가 가장 떨어진다고 할 수 있다. G80, GV80, GV70 과 비교하자면, 아무래도 초기 제네시스를 담당했던 G70 의 페이스리프트 버전인 만큼, 디자인은 좋아졌지만, 성능의 한계가 느껴지긴 했다. 최근 제네시스들이 눈에 띄게 좋아졌다는 점 때문에 생긴 아쉬움이다.

 

제네시스 아이덴티티를 품은 디자인

제네시스 고유의 디자인을 담은 더 뉴 G70’ 은 역동적인 스포츠세단답게 크레스트 그릴양 옆으로 날개처럼 올라가는 두 줄의 쿼드램프가 제네시스 엠블럼을 형상화하고 있으며, 짧은 프론트 오버행과 함께 역동적인 비율을 보여주고 있다.

 

뒷모습 역시 쿼드램프를 사용하여 제네시스의 정체성을 띄고 있으며, 듀얼 머플러와 함께 리어 디퓨저가 고성능 세단의 이미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실내는 운전자 중심 구조의 레이아웃을 띄고 있는데, 페이스리프트 전의 G70 에서 크게 변한것은 아니다. 계기판 사이즈와 내비게이션 사이즈가 더 커진 정도라고 할 수 있지만, GV70 을 보고 나서 G70 을 보면, G70 의 풀체인지를 기대하게 된다. 아무래도 디자인이란 것은 상대적인 평가를 받기 마련인 듯 하다. 참고로, 뒷좌석은 정말 너무나도 좁아서 성인 4명이 탈수는 없는 수준으로, 실내공간은 아쉽다. 그래도 트렁크 공간은 괜찮다.

 

파워풀한 성능. 하지만, 밸런스의 아쉬움

시승했던 제네시스 G70 모델은 3.3 가솔린 터보엔진에 8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하여 최고 370마력(6,000rpm), 52.0kg.m(1,300~4,500rpm) 의 토크를 보여주는데, 악셀에 힘을 주면, 튀어나가는 성능이 꽤 놀랍다. 하지만, 그래서 조금 무섭긴 했다. 날씨가 추운 탓에 그립이 잘 나오지 못하는 것도 있다.

 

1,300rpm 에서부터 나오는 52.0kg.m 의 최대토크는 스포츠모드에서 더욱 다이나믹한 가속감을 보여주는데, 자연스러운 액티브사운드 시스템과 함께 배기사운드가 제법 달리는 재미를 만들어준다. 그리고, R-MDPS 방식의 스티어링 휠과 함께, 핸들링 감각도 제법이긴 하다. 하지만, 서스펜션의 밸런스가 그리 만족스럽지는 못했다. 단단한 서스펜션은 쫄깃함을 기대했던 것과는 다리게 다소 하드한 면이 있어서 승차감 측면에서 이 차량이 스포츠 세단인지, 스포티함을 강조한 럭셔리세단인지 헛갈린다.

 

8단 자동변속기와 함께 과격함보다는 부드러운 가속감을 보여주는 G70 스포츠 모드 변경시 제법 더 빠르게 변속되어 달려나가는 스포티함을 강조한 세단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액티브 사운드의 스포티함 배기음 역시 그러한 목적으로 세팅된 차량이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서스펜션 자체는 다소 하드한 면이 있어서 요철을 넘거나 하는 등, 노면에 따른 승차감의 차이가 큰 편이었다. 또한, 고속주행시 약간의 불안감이 느껴졌는데, 마치 보디빌더가 상체만 집중적으로 키우고 하체는 별로 신경 쓰지 않은 듯한 느낌이라고 설명할 수 있겠다.

 

넘치는 파워에 비해, 서스펜션은 럭셔리 스포츠세단의 안락함보다는 애프터마켓에서 경험하는 하드한 느낌으로, 차량 성격에 따른 정체성이 맞지 않는다는 생각이 든다.  

 

브레이크 역시 그러한 느낌이다. 한번에 꽂히는 느낌의 강력한 브레이크라기보다는, 안락함을 중시한 세팅이 느껴지는 브렘보 브레이크로, 부드러운 제동을 보여주어 강력한 답력을 원하는 사람들에게는 만족스럽지 못한 느낌일 수 있다.

 

이러한 점들이 만족스러우면서도 만족스럽지 못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언밸런스라는 단어가 잘 어울리는 제네시스 G70 은 단순히 강력한 출력으로 직빨을 경험하기에는 좋으나, 편안함을 중시하는 세단인지, 스포티함을 강조한 세단인지 성격이 어중간하다.

 

역동성을 강조한 제네시스 G70 의 디자인, 페이스리프트를 거치면서 실내외적인 디자인적 변화가 인상적이고, 편의사양 및 안전사양도 상당히 만족스럽다. 하지만, 주행밸런스가 아쉽다. 예민하게 굴지 않는다면, G70 은 럭셔리한 스포츠세단으로 타고 다니기에 괜찮지만, 조금 스포티하게 다니고 싶다면, 밸런스가 신경쓰이게 될 수 있다. 그렇기에 더 뉴 G70 은 제네시스 브랜드 중 가장 완성도가 떨어진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풀체인지가 아닌 페이스리프트인 만큼, G70의 풀체인지가 더욱 기대된다.


<추가사진>

 

728x90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