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SUV 트래버스 시승기 – 지금까지와는 다른 대형 SUV


지금껏 경험해보지 못한 SUV

지난 9 3일에 쉐보레 의 대형 SUV ‘트래버스(TRAVERSE)’ 를 서울에서부터 강원도 양양까지 타고 시승을 해보았다. 지금까지의 대형 SUV 와는 다른 정통 아메리칸 대형 SUV, 동급 최대 사이즈를 갖추었고, 디젤이 대세인 대형 SUV 시장에서 3.6리터 가솔린 직분사 엔진과 9단 자동변속기 뿐만이 아니라, 첨단 AWD 시스템을 통해 최상의 퍼포먼스를 보여주었다.

 

이미 미국에서 한번 시승을 해보고 왔지만, 국내에서는 과연 어떨까? 하는 궁금증이 남아있었었는데, 혹시나는 역시나로 바뀌었다. 국내 도로사정에서 더욱 뛰어난 승차감을 보여주는 트래버스는 쉐보레의 대형 SUV 노하우가 집약된 차량으로 볼 수 있다. 견인능력, 퍼포먼스, 첨단 안전장비 등을 통해 레져활동을 즐기는 이들에게 딱 맞는 차량이라는 점을 체감할 수 있었다.

 

 

카허카젬(Kaher Kazem) 한국지엠 사장은 “1935년 세계 최초의 SUV 를 만든 쉐보레는 대형 SUV 의 고향인 미국 시장에서도 가장 오랫동안 대형 SUV 를 만들어온 브랜드 라며, “국내 유일의 슈퍼 사이즈를 자랑하는 트래서브는 매혹적인 디자인과 검증된 첨단사양을 바탕으로 자신의 개성을 표현하고, 삶의 경험을 확장하고자 하는 통찰력 있는 고객들에게 어필할 것 이라고 전했다.

 

 

카허 카젬의 말대로 트래버스는 삶의 경험을 확장하는데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진다. 우선, 압도적인 존재감을 자랑하는 동급 최대사이즈의 차체와 실내공간은 국내 SUV 에서는 보기 드문 사이즈이다. 전장 5,200mm, 전폭 2,000mm, 전고 1,785mm  3미터가 넘는 휠베이스는 여유가 넘치는 실내공간을 보여준다. 국내에서는 2열 독립식 캡틴 시트가 장착된 7인승 모델이 들어오는데, 3열 레그룸은 트렁크 공간에 짐을 충분히 싣고도 성인 남성이 앉아가기에 크게 불편함이 없었으며, 풀 플랫 플로어(Full-flat floor) 설계로 실내캠핑이 가능할 정도의 공간 활용도와 편의성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트렁크 공간은 651리터에서 3열 시트를 접으면 1,636리터이고, 2열과 3열을 모두 접으면 최대 2,780리터의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압도적인 실내사이즈이다.

 

카니발과 비교해보니, 꽤 커보입니다.

여유넘치는 파워!

트래버스에는 3.6리터 V6 가솔린 엔진이 장착되어 최대 314마력, 최대토크 36.8kg.m 의 토크를 보여준다. 콜로라도의 3.6리터 엔진과는 다른 엔진이지만, 부드러운 회전질감과 여유로운 토크가 매력포인트인데, 트래버스에 기본 적용되는 스위처블 AWD(Switchable AWD) 기술이 주행중에 필요에 따라 전륜구동 혹은 사륜구동 모드로 상시 전환되어 불필요한 동력손실을 줄여 효율성까지 높였다.

 

고속도로에서는 믿음직스러우면서도 여유 넘치는 서스펜션의 승차감과 정숙성에 돋보였고, 핸들링 감각은 정말 탁월했다. 사실 트래버스는 일반 도로를 잘 달리기도 하지만, 오프로드 성능 또한 뛰어난 성능을 자랑하고 있다.

 

이번 시승에서는 트래버스의 오프로드 성능을 체험해보기로 했는데, 참가자들의 경험 등을 고려해서 좀 하향조정된 점이 아쉬웠다. 미국에서 미리 느껴봤던 트래버스의 성능을 한참 얕잡아본 코스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웬만한 어떤 길도 여유있게 갈 수 있었다. 특히, 세미오프로드에서는 트랙션모드를 오토로 놓고 다녀도 아무런 신경을 쓰지 않을 정도로 지면상황을 잘 감지하여 최적의 주행환경을 보여주고 있다. 트래버스의 제 성능을 발휘하지 못해 아쉬웠다.

 

 

이 외에도 트래버스는 트레일러나 카라반 견인에도 토우홀 모드를 통해 변속패턴과 전후륜 토크 배분, 스로틀 민감도를 최적화하고 있으며, 트레일러의 급격한 흔들림에도 안정적인 주행을 위한 스웨이 콘트롤 시스템 이 적용되어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다. 여기에 별 개조가 없이도 2.2톤의 트레일러나 카라반을 운행할 수 있고, 히치 뷰 모니터링이 가능하다는 점 등, 고품격 아메리칸 SUV 라는 점이 기존 국내 SUV 들과는 차별화되는 포인트다.

 

이런 매력적인 트래버스의 단점 또한 분명 있다. 바로, 국내 소비자들이 좋아하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 기능이 없다는 점과 HUD 가 따로 들어가 있지 않다는 점인데, 그렇다고 하더라도 트래버스의 매력이라고 한다면, 넓은 실내공간효율성과 파워풀하면서도 동시에 효율적인 성능을 보여주는 파워트레인. 거기에 하차시 뒷좌석 탑승객을 확인시켜주는 승객 리마인더(Rear Seat Reminder) 기능을 전트림에 기본 탑재하였고, 통풍시트, 열선스티어링, 열선시트, 트라이존 오토 에어컨 등 쾌적하면서도 안전한 운행을 위해 많은 신경을 썼다는 점이다. 특히, 동급에서 유일하게 적용된 후방 디스플레이 룸미러는 광각 카메라를 활용해서 300% 향상된 후방 시야가 야간에도 잘 보이며, 트렁크의 리프트게이트를 자동으로 열 수 있고, 그 위치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프로젝터로 바닥에 표시를 해주고 있다.

 

 

ACC 는 없지만, 7개의 에어백과 차선유지 보조시스템, 전방 보행자 감지 및 제동시스템 등이 들어가 있으며, 1열 센터 에어백은 1열 운전석과 동반석 사이에 위치하여 사고시 운전자와 동반석 탑승자가 충돌하지 않도록 해준다.

 

4,520만원에서 5,522만원까지 구성된 트래버스는 스포티하면서도 편안한 실내 승차감과 정숙성을 자랑하고 있다. 백문이 불여일견이듯, 쉐보레는 타보면 안다. 정말 괜찮은 대형 SUV .

 

<추가사진>

 

 


 

 

미국에서 먼저 타본 '트래버스(TRAVERSE)' 시승기 - 도심편

아메리칸 대형 SUV, 쉐보레 트래버스(TRAVERSE) 시승기 곧 국내에서 공개할 쉐보레 트래버스(TRAVERSE) 를 미국에서 먼저 시승을 해보았다. 과연 어떨까? 트래버스의 고향인 미국에서 느껴보게 될 쉐보레 트래버..

rgbstance.com

 

 

미국에서 먼저 타본 '트래버스(TRAVERSE)' 시승기 - 오프로드 편

아메리칸 대형 SUV '트래버스(TRAVERSE)' - 오프로드 편 아침 일찍부터 산타모니카를 떠나, 동쪽으로 고속도로를 따라 트래버스(TRAVERSE) 를 타고 이동했다. 이번 일정은 왕복 약 350km 정도. 목적지인 팜스프링..

rgbstance.com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Copyright © 'RGB STANCE' All Rights Reserved